뉴스
2018년 06월 17일 16시 49분 KST

국방부가 "북한 장사정포 후방철수 논의 없었다"고 부인했다

북한 3대 위협의 하나다.

뉴스1
강원 철원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비무장지대(DMZ)와 북한 선전마을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국방부가 지난 14일 열린 제8차 남북 장성급군사회담에서 군사분계선(MDL)에 배치된 북한의 장사정포를 후방으로 철수하는 문제가 논의됐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그러나 서울과 수도권을 직접 겨냥하고 있어 남측에 대한 최대 위협 중 하나로 여겨져왔던 북한 장사정포의 철수 문제는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한반도 군사적 긴장완화의 관건이자 남북간 신뢰 구축에 분수령이 될 수 있는 사안이어서 향후 후속회담에서 논의가 추진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국방부는 17일 이번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에서 우리측이 북한 장사정포 후방 철수를 제안하였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며 ”회담에서 장사정포 문제는 아예 언급도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긴장 완화와 비무장지대(DMZ)의 비무장화를 위해 원론적인 차원에서 다양한 방안들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며 ”다만 장사정포는 이번 회담에서 언급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남북 군 당국은 지난 14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장성급회담에서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각종 방안들에 대해 논의하면서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완전히 복구하기로 합의했다. 또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의 시범적 비무장화 비롯한 다른 군사적 긴장완화 방안에 대해서는 조속히 후속회담을 열어 협의해 나가기로 했었다.

이에 따라 후속회담에서 장사정포 문제가 논의될 수 있을지 여부에 시선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