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0년 07월 11일 17시 42분 KST

분당에서 3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이 유력 용의자 A씨를 쫓고 있다.

뉴스1

경기 분당경찰서는 30대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유력 용의자 A씨를 추적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8시50분께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의 한 아파트 4층에 거주하는 B씨(32)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시 B씨의 비명을 들은 이웃주민과 경비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에 찍힌 인상착의 등을 토대로 유력 용의자 A씨를 특정해 쫓는 중이다.

숨진 B씨는 이 집에서 혼자 살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A씨를 검거하는 대로 범행 경위를 파악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