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24일 15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24일 15시 16분 KST

가수 보아가 “꿈에 얼굴 좀 보여달라”며 복막암으로 세상을 떠난 권순욱 감독을 그리워했다

“벌써 7주가 지났다"

SM엔터테인먼트/인스타그램
보아 / 보아와 친오빠 故 권순욱 감독

가수 보아가 세상을 떠난 친오빠 故 권순욱 감독을 그리워했다. 

보아는 24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랑하는 우리 오빠 잘 지내지? 벌써 7주가 지났다. 꿈에 얼굴 좀 보여주라”고 글을 남겨 먹먹함을 전했다. 

인스타그램
보아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보아 친오빠인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은 지난 9월, 복막암 투병 끝에 향년 3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당시 보아는 인스타그램에 “내 오빠로 태어나줘서 너무 고마워. 우리 마지막 대화가 ‘사랑해’였는데 따뜻한 말 남겨줘서 고마워”라고 오빠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 바 있다.

이어 “이제 안 아픈 곳에서 오빠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기다리고 있어. 힘들었던 시간 다 잊고 이제는 고통 없는 곳에서 나 그리고 우리 가족 지켜줘. 내 눈엔 언제나 멋지고 예뻤던 권감독 사랑해”라고 전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