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29일 11시 25분 KST

BJ철구 복귀 후 합동방송했다가 성희롱 당한 BJ에디린이 "당분간 남자 BJ와 합방 않겠다"고 밝혔다

에디린은 성희롱을 당하고 방송에서 눈물을 흘렸다.

철구 개인방송
BJ 철구

BJ 철구가 아프리카TV에 복귀 후 BJ에디린과 합동방송을 하다가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양측은 입장을 밝혔다.

에디린은 28일 ”철구님과의 합방을 포함한 남자 BJ님과의 합방은 제 방송이 안정될 때까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인 27일 철구, BJ창현은 ”(여성 BJ와 합방을 하면) 합법적 불륜이 가능하다”라며 ”누굴 섭외하고 싶냐. 에디린? 가능하다”고 했다.

철구의 팬임을 밝혀왔던 에디린은 그와의 합방을 진행했다. 철구는 에디린에게 ”너무 제 스타일”이라며 ”저를 불끈불끈하게 한다”고 말하는가 하면 ”아드레날린 분비가 밑으로 쏠리고 있다”고 했다.

에디린이 당황하자 철구는 ”마이크 꺼라. 이 돌대가리 같은 X아”라고 욕설을 뱉었고, 에디린은 눈물을 흘렸다.

다음날 에디린은 개인방송 공지에 ”철구님께는 사과의 말씀과 합방에 대한 제 생각을 제대로 말씀드렸고, 철구님도 이해해주셨다”며 ”합방을 기대하셨던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 방송인으로서 프로 방송인이 뭔지 아직 제가 배울점이 많은 것 같다”는 입장을 냈다.

이후 철구는 ”그게 어떻게 성희롱이 되나. 변호사님이 ‘듣는 사람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 수치심을 느끼냐’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하더라”라며 ”당사자가 재밌고 수치심도 못 느꼈다고 하면 성희롱이 안 된다. 제가 그 사람을 만진 게 아닌 이상”이라며 에디린의 방송에 입장했다.

철구는 이날 에디린과 통화에서 ”어제 너무 화를 내서 죄송하다”면서도 ”에디린님이 제 스타일을 아시고 해서, 저처럼 하실 줄 알았는데 당황하시는 것 같아서 죄송스럽다”고 사과했다.

이에 에디린은 ”철구님이 사과하실 건 아니다. 저는 수치심 같은 거는 안 들었다. 최근 방송을 많이 봐서 그런 스타일인 것을 알고 있었다”고 답했다.

철구는 전화를 끊은 뒤 ”수치심 안 느꼈다고 한다. 일단락 된 것”이라고 일축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