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2월 02일 17시 53분 KST

철거 위기 맞았던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이 영구 설치될 가능성에 일본 정부가 대놓고 반발했다

일본의 압박에 설치되자마자 철거될 뻔했던 그 소녀상이다.

NHK
일본 매체가 보도한 독일 베를린시 미테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모습.

일본의 압박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겠다고 했다가 현지 시민사회의 뭇매를 맞은 독일 베를린 미테구 의회가 이 조형물의 영구 설치 결의안을 냈다. 이에 일본 정부는 반발하고 나섰다.

산케이신문 등은 2일(이하 현지시각) 카토 카츠노부 일본 관방장관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독일 베를린 미테구가 해당 지역 공유지에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가 세운 평화의 소녀상 영구 설치를 인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항의했다고 알렸다.

아직 영구 설치가 결정된 것은 아니나, 앞서 슈테판 폰 다셀 미테구청장은 소녀상을 철거하지 않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에 대해 카토 장관은 ”이번 결정은 일본의 입장을 비롯해 그 동안의 노력과 어긋나는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생각이나 지금까지의 대처를 다양한 형태로 국제사회에 설명하고 있으며, 정당한 평가와 이해를 얻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일본은 향후 현지 관계자들을 통해 소녀상을 철거하라는 요구를 계속할 방침이다.

매체는 미테구 평화의 소녀상 받침대에 ‘성노예’ 등 일본의 주장과 다른 내용이 적혀 있다면서 ”한국계 단체에 의해 세계 각국에서 유사한 움직임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소녀상은 올 9월 제막식과 함께 설치됐으나 일본 측의 항의에 부딪혔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10월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에게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했고, 베를린 미테구청이 이를 받아들였다.

그러나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부부 등이 공개적으로 미테구의 결정에 반발한 데다가 코리아협의회가 행정법원에 철거 명령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까지 하며 소녀상은 아직 자리를 지키고 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