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0월 14일 11시 06분 KST

독일 베를린시가 "법원의 판단에 맡기겠다"며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보류했다

독일은 일본의 압박에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려 했다.

뉴스1
평화의 소녀상

독일 베를린 미테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가 보류됐다. 현재 시민단체가 현지 법원에 철거 명령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로, 당국은 판결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베를리너 자이퉁은 13일(현지시각) 슈테판 폰 다셀 미테구청장이 행정법원의 판단이 내려질 때까지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보류한다고 알렸다.

앞서 한국계 시민단체 ‘코리아 협의회’(Korean Verband)는 베를린 미테구에 평화의 소녀상과 과거 일본의 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을 서술한 비문을 설치하고 지난달 28일 제막식을 열었다.

그러나 베를린 미테구청은 7일 ‘당국에 설치 사실을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14일까지 평화의 소녀상을 치우라고 명령했다. 이는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1일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와의 전화 통화에서 철거 압박을 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코리아 협의회는 법원에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고, 미테구가 철거 여부를 법원의 판단에 맡기면서 당초 14일 오후 11시59분으로 설정됐던 철거 기한도 연기됐다.

베를리너 자이퉁은 이날 코리아 협의회 등이 개최한 열린 평화의 소녀상 보존 시위를 언급하며 폰 다셀 구청장도 이 행사에 참여해 항의 서한을 받았다고 전했다. 녹색당과 사회민주당 소속 정치인들도 현장에 나타나 구청의 철거 철회를 요청했다.

매체는 ”미테구는 이제 국제 분쟁의 화두로 간주되고 있다”면서 ”일본인들은 여전히 그들의 전쟁 책임을 해결하지 못했다. 제2차 세계 대전의 많은 일본인 생존자들은 자신들을 가해자가 아니라 희생자로 본다. 이런 (일본인들의) 태도가 해외에서 소녀상을 무너뜨려야 할 충분한 이유가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철거 보류 소식이 전해진 14일(한국시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은 국회 본청 앞에서 평화의 소녀상 보호 요청 시위를 연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