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7월 16일 10시 08분 KST

뱅크시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쓰지 않는 사람들에게 보낸 메시지 (영상)

코로나바이러스 비말 전파를 막기 위해, 공공장소에서는 마스크를 씁시다.

그래피티 아티스트 뱅크시가 런던 지하철 전동차 안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시대에 마스크 착용을 권하는 작품을 남겼다.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서, 그는 소독 작업을 하러 온 방역 직원, 혹은 환경미화원과 같은 차림을 하고 한산한 시간대의 지하철을 탔다. 전동차 벽과 창문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쥐가 기침을 하며 분비물이 수 미터까지 튀는 모습, 또다른 쥐가 마스크를 뒤집어 쓰고 뒹구는 모습, 손 세정제를 뿌리는 모습 등을 남겼다.

instagram/banksy
instagram/banksy
instagram/banksy

지하철을 떠나며 그는 “I get lockdown”(‘나는 락다운 되었다‘), “But I get up again”(‘하지만 나는 다시 일어난다’)라는 글귀를 남겼다.

영상의 배경음악으로도 등장하는 첨바왐바의 ‘Tubthumping’의 가사인 “I get knocked down, but I get up again”('나는 쓰러졌지만 다시 일어난다')를 차용한 것이다.

instagram/banksy
instagram/banksy

아래에서 뱅크시가 공개한 작품 영상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