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06일 18시 37분 KST

일본만화 '아톰' 원화 1장이 3억 5000만원에 팔리다

됴쿄신문 캡처

일본만화 ‘아톰‘의 원화 1장이 프랑스에서 열린 경매에서 27만유로(약 3억4780만원)에 낙찰됐다고 도쿄신문이 6일 전했다. 낙찰된 원하는 1956년 잡지 ‘소년’에 게재된 것으로, 35x25cm 크기다.

프랑스 미술품 경매회사 ‘아르쿼리알‘이 5일(현지시각) 파리에서 실시한 경매에서 데쓰카 오사무의 ‘철완 아톰’ 원화는 예상가의 4~5배에 이르는 가격에 낙찰됐다. 회사의 추정 낙찰 금액은 4만~6만 유로였다. 유럽에 거주하는 개인 수집가가 낙찰했다고 전해진다.

일본 애니메이션의 아버지로 불리는 데쓰카 오사무는 ‘리본의 기사‘(한국 방영 제목 ‘사파이어 왕자‘), ‘정글대제‘(’밀림의 왕자 레오’) 등의 작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