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14일 12시 11분 KST

육군 부사관들이 상관인 장교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피해자는 신고 후 이를 취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Im Yeongsik via Getty Images
기사와 무관한 자료사진. 

최근 육군 남성 부사관들이 상관인 남성 장교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나오면서 군사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4일 육군 등에 따르면 강원 지역 육군 부대 소속 부사관 A씨를 비롯한 부사관 4명은 지난달 29일 새벽, 술에 취한 채 독신 장교 숙소에 머무는 위관급 장교 B씨를 찾았다.

당시 강제추행은 A씨가 주도하고, 나머지 3명은 이에 동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평소 친분이 있던 B씨에게 친근감을 표현하다 신체접촉을 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인 B씨가 국방 헬프콜 신고 후 이를 취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외압 의혹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육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부대 측에서 신고를 취하하도록 강요한 정황은 없다”며 ”강제추행 혐의를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한편, 군사경찰은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부사관 A씨를 비롯한 4명이 평소 병사와 다른 동료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