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8일 22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1월 28일 22시 07분 KST

“감기 기운으로…” 에스파 카리나·윈터·닝닝이 입국 과정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공내 격리 중이다

증상이 없는 지젤만 먼저 입국했다.

뉴스1
그룹 에스파 (닝닝, 카리나, 윈터, 지젤)

그룹 에스파(aespa) 멤버 카리나, 윈터, 닝닝이 입국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격리 중이다.

28일 에스파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카리나, 윈터, 닝닝이 감기 기운으로 입국 절차상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현재 세 사람은 입국장을 빠져 나오지 못한 채 공내 격리 중이며,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의심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지젤은 먼저 입국했다.

앞서 에스파는 미국 뉴욕 추수감사절 축제인 ‘메이시스 땡스기빙 데이 퍼레이드’(Macy’s Thanksgiving Day Parade) 행사에 참석했다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한편 에스파는 지난달 5일 발매한 ‘새비지(Savage)’로 활발한 활동 중이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