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13일 10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13일 10시 51분 KST

정준영 '황금폰' 가장 먼저 언급한 지코가 입을 열었다

지코 역시 정준영 논란에 연루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가수 지코가 정준영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뉴스1

지코는 지난 2016년 1월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정준영의 ‘황금폰‘에 대해 폭로했다. 그는 당시 ”(정준영에게) ‘황금폰’이라고 정식으로 쓰는 게 아니고 카카오톡 전용으로만 사용하는 게 있다. 포켓몬 도감처럼 많은 분들의 연락처가 저장되어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정준영은 ”지코가 우리 집에 와서 황금폰의 위치를 물었다. 내 지인들의 연락처인데 자기 것처럼 정독했다”라고 받아쳤다.

정준영이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했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 해당 방송분은 다시 수면에 올라 많은 주목을 받았다. 지코 역시 정준영의 불법 촬영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지코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INSTAGRAM/WOOZICO0914

그는 ”제가 방송에서 언급한 휴대폰 관련 일화는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과는 일절 관련이 없다. 해당 휴대전화기를 통해 제가 본 건 지인들의 연락처 목록이 전부였고 사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은 지도 오래된 상황이다”라며 해명에 나섰다. 그러면서 ”섣부른 추측은 삼가시고 악의적인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에는 강경 대응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준영은 최초 보도가 나온 지 만 하루 만에 모든 혐의를 시인하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