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24일 15시 15분 KST

유노윤호가 '익스큐즈뭬' 외쳤을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간 수많은 '짤'을 남겨 '짤부자'라는 별명이 붙었다.

유노윤호가 그간 남긴 수많은 ‘짤’들을 직접 보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유노윤호는 23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전설의 디스전 ‘인생의 진리지’부터 ‘MKMF’에서 난데없이 ‘살인예고‘를 하는 장면까지 다양한 ‘짤’들을 되짚어봤다. 

그는 먼저 H-유진과의 랩 대결에 대해 ”사람들이 놀린다. 그런데 속으로는 ‘그래도 뭐가 임팩트를 남겼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MBC

이어서 ‘살인예고’를 한 것에 대해서는 ”선배가 (노래) 부르시는 걸 보고 동작을 따라 한 건데 와전됐다”라고 해명했다.

MBC

거대한 인파 속에서 ”익스큐즈 미!”라고 외친 장면에 대해서는 ”팬들이 엎어져서 샌드위치처럼 뒤엉킨 상황이었다. 그걸 보다 보니 안 되겠다 싶었다”라며 고함을 지른 이유를 설명했다.

MBC

그러면서 ”선글라스를 벗은 건 제 나름대로 공손함의 표현이었다”라며 ”영어로 뭐라고 해야 하나 생각하다 ‘익스큐즈 미‘라고 한 거다. 위험하니까 ‘실례합니다’라고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MBC

끝으로 유노윤호는 ‘짤 부자‘라는 별명에 대해 ”이것뿐만 아니라 짤이 너무 많은데, 그 모습도 ‘나’이지 않나”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동방신기는 지난달 데뷔 15주년 기념 앨범을 발매했으며 오는 3월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