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8일 07시 26분 KST

유이가 바디프로필 촬영 과정을 공개하며 "내 몸에 만족해 본 적 없다"는 강박을 털어놨다

프로 무용수보다 낮은 체지방량을 자랑했다.

tvN
tvN '온앤오프'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가 체형 강박에 시달렸음을 고백했다.

유이는 27일 tvN ‘온앤오프’에서 ”제가 ‘내돈내산(협찬 없이 자비로)’으로 바디프로필을 촬영했다. 촬영 당시 3일밖에 안 남았을 때”라고 식단 조절 중임을 공개했다.

이날 그는 ”살찌는 체형”이라며 ”데뷔하고 ‘꿀벅지’라는 말이 저한테는 콤플렉스였다. 그걸 유지하면서 운동하는 게 너무 힘들었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그러면서 ”옛날에는 그냥 굶었다. 사람들이 저한테 건강하다고 하지만 굶어서 빼고 폭식했다”라면서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닌 자신을 위한 바디프로필 촬영을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산후우울증이 있던 언니와 함께 바디프로필을 찍으려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밝힌 유이. 유이와 살을 빼기 시작한 친언니는 한 달 반 만에 무려 17kg 감량에 성공했다.

성공적 감량에도 유이는 ”내가 한 번 무너졌다. 나는 내 몸에 만족을 해 본 적이 없다”라며 ”사람들이 거식증이라고 한 적도 있고 너무 살찐 거 아니냐고 평가를 해주신다. 그래서 대중의 시선에 제 몸을 맞춰야 한다는 강박이 컸다”고 토로했다.

이제는 ‘예쁘고 건강한 몸’을 목표로 운동을 한다는 유이는 ”과거엔 몸무게에 집착을 했다. 이번에는 근육량이 올라가는 걸 본다”고 밝혔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