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2월 26일 22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2월 26일 23시 55분 KST

“방송 그만두려고 할 때 형들이…” 유재석이 힘든 시절에도 함께해준 조동아리 멤버들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서로가 서로에게 너무나 특별한 멤버들....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과거 신인 시절을 회상하는 조동아리 멤버들.

방송인 유재석이 힘든 시절에도 자신과 함께해준 조동아리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막내는 처음이지?’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연예계 대표 친목 모임 중 하나인 ‘조동아리’ 멤버 김용만, 김수용, 지석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무대 울렁증이 심했던 유재석의 신인 시절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신인 시절에 대해 “너무 많이 떨었다. 그때 용만이 형이 집에 놀러오면 어머니는 ‘우리 재석이 잘 부탁하네’라고 말씀하셨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김용만은 “(유재석의 어머니가 이런) 얘기를 하고 싶어도 부담을 줄까봐 꾹 참으시다가, 내가 신발을 신을 때 ‘재석이 좀 갖다 써’라고 하셨다”라고 털어놨다. 

당시 같은 신인이었지만 일이 쏟아졌던 김용만과 달리, 유재석은 일거리가 거의 없던 상태였다고. 유재석은 “오죽했으면 어머니가 용만이 형한테 그러셨겠냐”라며 “용만이 형은 내가 학교 후배이기도 하고 친하기도 해서 어떻게든 날 (프로그램에) 넣어 주려고 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용만은 “동기들 사이에서는 유재석이 잘한다고 생각을 했다. 그런데 우리끼리는 (유재석이 잘한다는 걸) 알았는데, 자기 혼자 트라우마에 걸리니까 헤매는 게 보였다”라며 그때 당시의 유재석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그래서 형들한테 고마운 게, 사실 (방송 일을) 그만두려고 했는데 형들이 날 붙잡아 준 거였다”라며 “용만이 형한테 ‘나는 진짜 안 맞는 것 같다. 내가 좋아해서 선택한 길인데 안 맞는 것 같다’고 했다. 호프집에서 일을 하며 학교를 다니겠다고 했는데, (조동아리) 형들과 수홍이 형이 찾아와서 추석 특집으로 ‘스텝바이스텝’을 하는데 같이 하자고 했다. 그런데 거기서 또 나 혼자 발이 틀렸다”라고 덧붙였다.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서로에게 직장 동료 그 이상인 조동아리 멤버들.

유재석은 “안 풀릴수록 집중해서 연습을 충분히 했었어야 했는데 그러지 않았다. 그랬을 때도 형들이 날 데리고 다녀준 게 진짜로 고맙다”라며 속내를 전했고, 김용만 역시 “방송국에서 만난 거 이상의 끈끈함이 있다”면서 “늘 붙어 다니고 재미있었다”라고 조동아리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