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03일 13시 46분 KST

초신성 출신 윤학이 연예인 최초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본에서 귀국한 지 일주일 만에 병원을 찾았다.

그룹 초신성 출신 가수 겸 배우 윤학이 연예인 중 처음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스1
윤학

스포티비뉴스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윤학은 지난달 24일 일본에서 귀국해 일주일 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지난 2007년 초신성 멤버로 데뷔한 윤학은 MBC드라마넷 ‘나의 유감스러운 남자친구‘, SBS ‘운명과 분노’ 등에 출연하며 배우 활동도 병행해왔다. 최근에는 신인 보이그룹을 선발하는 한일합작 오디션 ‘지-에그’에 프로듀서 자격으로 출연했다.

윤학 측 관계자는 이날 여러 매체를 통해 ”코로나19 증상이 있어 지난달 31일 바로 병원에 갔고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현재 경증이며 심각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윤학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가수 겸 배우 김재중 역시 자신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에 입원해있다고 주장했으나 이는 만우절 거짓말로 드러났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