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30일 13시 55분 KST

배우 윤다훈이 MBC 시트콤 '세 친구'에서 '작업'이란 유행어 만들게 된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21년 전, 월요병을 없애준 시트콤 '세 친구'

KBS1
KBS1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빙송 캡처

배우 윤다훈이 시트콤 ‘세 친구’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30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화요초대석’ 게스트로 배우 윤다훈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다훈은 인생 대표작 중 하나로  2000년 방영된 MBC 시트콤 ‘세 친구’를 꼽았다.

그는 “벌써 21년 전이다. 월요일 밤 11시 방송이었는데, 이 작품으로 다 월요병이 없어졌었다. 그때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서 광고도 1년에 40개 넘게 했었다”고 전했다.

윤다훈은 ‘세 친구’를 통해 ‘작업한다‘는 유행어를 만든 장본인이다. 그는 “처음에 ‘세 친구’ 하면서 만든 게 ‘작전‘이었다. ‘오빠가 너한테 작전 들어간다‘는게 ‘널 좋아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작전이 유행어가 되려고 할 때쯤 국방부에서 방송사로 연락이 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감독님이 저에게 작전이라는 말을 쓰지 말라고 하셨다. 군사용어 중 하난데 제가 시트콤에서 그러니까 (장병들이) 작전사령관만 나타나면 웃게 된 거다. 그래서 만들어낸 게 ‘작업’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윤다훈은 자신을 있게 한 작품이라며 1995년 방영된 ‘목욕탕집 남자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여자 주인공이 배종옥, 도지원, 김희선 세 명이었는데 둘째인 도지원과 맞선을 보는 남자 역할이었다”며 “원래는 3회 정도만 나오는 거였다. 그런데 작가 김수현 선생님께서 예쁘게 봐주신 것 같다. 아이도 낳고 끝까지 출연했다”고 전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