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17일 10시 59분 KST

"결국은 사람의 이야기" 국민MC 유재석 영입한 소속사 대표 유희열의 환영 인사는 이게 뭐라고 마음이 너무 뭉클하다

선한 마음으로 사람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유희열과 유재석의 만남.

유스케/안테나 인스타그램
유재석-유희열 

유희열이 국민MC 유재석을 안테나로 영입한 지 3일 만에 환영 인사를 발표했는데, 너무나 유희열 답다. 

유희열은 16일 안테나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손글씨로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농담처럼 주고받았던 말들이 현실이 되었다”는 유희열은 ”이제 함께, 같은 곳을 바라보며 걷게 되었다는 사실에 마음이 벅차오른다”고 털어놓았다. 유희열은 ”우리가 함께, 좋은 사람들과 재미있고 즐겁게, 더 좋은 날들을 위해 이 길을 걸으려고 한다”라며 ”앞으로 있을 눈부신 나날들을 기대하며 환영의 인사를 전한다”고 진심을 꾹꾹 눌러 담아 유재석을 환영했다. 

안테나
유희열의 손글씨 

유희열은 2015년 JTBC ‘슈가맨’에서 유재석과 공동 MC를 맡게 된 것에 대해 ”대한민국 시청자가 사랑하는 방송인과 함께 방송을 한다는 것 자체가 좋은 경험이자 영광”이라며 ”굳이 제 장점을 얘기하자면 유재석씨가 방송에 오래 몸담아온 시간만큼 저는 음악계에서 생활해왔다는 점”이라고 말한 바 있다. 

JTBC
유재석과 유희열 

그러면서, 유희열은 음악인이자 방송인으로서의 신념에 대해 ”결국 사람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누군가에게 듣고 싶고 감동받는 순간은 잘 다듬어진, 잘 포장된, 잘 계산된 것이 아닌 솔직하고 선한 마음에서 시작되는 우리들의 이야기”라고 밝혔다. 유재석과 유희열이 같은 지향을 가졌음을 확인할 수 있는 이야기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