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14일 10시 03분 KST

코미디언 양원경이 "이혼을 결정한 적 없다. 통보를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아내 마음을 전혀 몰랐던 양원경의 뒤늦은 후회.

MBN
양원경.

지난 2011년 갑작스러운 이혼 소식을 알렸던 코미디언 양원경이 자존심 부리다 이혼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MBN
양원경은 이혼할 생각이 전혀 없었다고.
MBN
양원경.

지난 13일 방송된 ‘속풀이쇼 동치미’는 이혼과 재혼을 주제로 다뤘다. 이혼 11년차 양원경은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있었나?”라는 질문에 ”저는 이혼을 결정을 안 했다. 통보를 받았다”라고 답했다.

양원경은 ”저는 이혼 생각이 요만큼도 없었다”라면서 ”평소 제 성격이 진중하지 못하다. 가볍고 장난을 좋아한다. 반면에 전처는 진중하다. 성격이 다르다 보니 불만이 쌓였을 거다”라고 추측했다.

MBN
아내의 이혼 통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던 양원경.
MBN
너무 늦은 사죄.

아내의 이혼하자는 이야기에 양원경은 ”자존심 (부렸다) 이혼? 그래? 나 없이 잘 사나 보자”라며 ”이혼 숙려 기간 중에 아내에게 전화가 올 줄 알았다. 그런데 연락이 안 왔다. 제가 찾아가서 잘못했다고 다시는 안 그러겠다고 사죄했지만 소용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이혼 후 우연히 전처를 본 적이 있었다는 양원경은 ”어색하더라. 할 말이 없었다. ‘그냥 잘 지내?’ 안부 정도만 묻고 헤어졌는데 너무 안타까웠다”라며 뒤늦은 후회를 했다.

양원경은 지난 2011년 결혼 13년 만에 전처인 배우 박현정과 이혼했다. 두 사람이 부부 예능에 함께 출연하며 결혼 생활을 공개했던 터라 부부의 이혼 소식은 충격적으로 다가왔다.

박현정은 한 방송에서 ”내가 이 사람 옆에 있기 힘들다. 내가 자신이 없다. 부부관계도 내가 먼저 대시했다가 남편이 피곤하다는 이유로 밀어낸 적 있다. 비참했다”라고 눈물로 고백한 적이 있었는데, 당시 양원경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컸다.

방송 이후 양원경과 박현정은 두 딸에 대한 양육권과 재산을 모두 박현정이 갖는 것으로 합의했고 이혼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