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15일 10시 37분 KST

원희룡 후보 딸이 "욕을 해도 좋다. 때리지는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원희룡 본인도 심경을 밝혔다.

 

 

뉴스1

14일 제주 도지사 후보 토론회 자리에서 제2공항 반대 단식농성을 했던 주민으로부터 폭행당한 원희룡 제주지사 예비후보가 15일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신을 폭행한 주민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원 예비후보의 딸도 SNS에 글을 올려 ”(아빠를) 미워하셔도 좋으니 제발 목숨이나 신체만은 건드리지 말아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원 예비후보는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해 많이 놀라셨을 것”이라며 ”가벼운 타박상으로 걱정할 만큼” 다치지 않았다고 자신의 상태를 전했다. 이어 ”오히려 그 분이 자해로 많이 다쳤다고 들었다”며 ”극단적인 방법을 써야 했던 그 분의 마음을 헤아려본다. 그 분의 처벌을 원하지 않으며, 쾌유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원 예비후보는 제2공항 문제와 관련한 견해도 밝혔다. 그는 ”제2공항 문제는 도민의 숙원사업이자 이해와 관심이 큰 사안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정치적 이해관계로 얽혀서는 안 된다”며 ”이번 일을 통해 제주도민의 마음을 다시 한 번 겸허히 받아들이는 계기로 삼고다 한다”고 밝혔다.

원 예비후보의 딸도 15일 원 후보의 SNS에 심경글을 올렸다. 그는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나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혹시라도 찔렸으면 어떻게 됐을지 생각하고 싶지도 않고 가해자분도 가족 있으실 테고 귀한 아들·딸분들도 다 있을 텐데, 그 분이 다치시면 자녀분들도 똑같이 속상해하실 텐데 왜 저희 가족 생각은 하지 않는지 화가 난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또 “아빠가 이렇게까지 해서 욕을 먹고 정치를 해야 하는지 정말 모르겠고, 솔직한 마음으로는 정계를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썼다. 이어 “정치인이라는 직업이 좋아하는 사람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사람은 싫어할 수밖에 없으니까 싫어하시고 욕을 하시는 것은 개인의 자유라고 생각한다. 실컷 욕을 하셔도 좋다”면서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 계란 던지는 것도 좋다. 때리지는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 당해야할 텐데 라는 생각”이었다며 사건을 접한 당시 황망한 심경을 밝혔다. 

15일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한편 전날 원 예비후보에게 날달걀을 던지고얼굴을 두 차례 때리는 등 폭행하고 갖고 있던 과도로 자해를 한 주민 김아무개씨는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