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1일 10시 36분 KST

이용수 할머니가 "갑자기 와서 무릎 꿇는데 무슨 말을 해요?"라고 말했다

윤미향 당선인이 이용수 할머니가 묵고 있는 호텔을 찾아갔다.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자신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독대해 그를 용서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반박했다.

이 할머니는 MBC와의 전화 통화에서 ‘용서하신다 이런 말씀은 딱히 하신 게 없으시냐?’는 기자의 질문에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없어요. 없어요. 무슨 용서를 해요”라고 말했다.

전날(20일) 경향신문은 이 할머니와 윤 당선인이 지난 19일 오후 대구 모처에서 회동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 자리에서 윤 당선인이 무릎을 꿇고 사과를 했고, 그 모습을 본 이 할머니가 눈물을 흘리며 ”(윤 당선인이) 불쌍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후 이 보도를 인용하는 기사들이 쏟아졌고, 이 할머니가 윤 당선인을 용서했다는 기사로 재확산됐다.

하지만 이 할머니가 전하는 ‘윤미향 독대’의 전말은 조금 달랐다.

MBC 보도에 따르면 윤 당선인이 이 할머니가 머물고 있는 호텔 객실로 갑작스럽게 찾아갔고, 이 할머니는 함께 있던 지인들을 내보내고 10분 정도 윤 당선인을 독대했다.

그리고 윤 당선인이 무릎을 꿇고 사죄했고, 이 할머니는 별다른 얘기 없이 당선인을 한 번 안아줬다고 한다. 이 할머니는 이 같은 상황을 설명하면서 ”갑자기 와서 무릎 꿇는데 무슨 말을 해요? 싸움을 해서 무슨 원수를 졌어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자신이 윤 당선인에게 ”불쌍하다”고 말한 사실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사실 여부를 묻는 기자에게 ”안 했어요. 30년 같이 그거(활동) 했잖아요. 보니까 핼쑥하니 좀 안됐더라고요. 마음이”라고 답했다.

이 할머니는 또 ‘윤 당선인을 용서했다’는 일부 보도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이 할머니는 ”없어요. 없어요. 무슨 용서를 해요”라고 딱 잘라 말했다.

이로써 이 할머니와 윤 당선인이 만나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할머니는 지난 7일에 이어 두 번째 기자회견을 예고한 상태다. 오는 25일 열리는 이 기자회견에 윤 당선인이 참석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