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18일 11시 39분 KST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 주호민은 복학왕·헬퍼2 논란을 이렇게 바라본다

주호민은 트위치 생방송 도중 관련 질문을 받았다.

뉴스1
주호민, 기안84

웹툰 작가 주호민이 최근 웹툰이 연달아 입방아에 오른 데 대해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렸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얼마 전 네이버 웹툰 ‘복학왕‘과 ‘헬퍼2:킬베로스’을 놓고 여성 혐오 논란이 일었고, 작가인 기안84은 공식 사과문을 냈다.

twitch/주펄
웹툰 작가 주호민이 18일 새벽 트위치 생방송에서 최근 웹툰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주호민은 18일 새벽 트위치 생방송에서 관련 질문을 받았는데, ”지금 웹툰 검열이 진짜 심해졌다”면서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는데, 지금은 시민이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호민은 ”‘자신이 도덕적으로 우월하다’는 생각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이나 작품을 만났을 때 그것을 미개하다고 규정하고 계몽하려고 한다. 그러면 확장을 할 수가 없다”며 ”내 생각이 맞는 이유가 네가 미개해서가 아니고 내 생각과 같이 하면 이런 것들이 좋아진다를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호민은 웹툰 작가로서의 어려움도 토로했다. 그는 ”아마 이런 현상은 더 심해질 것”이라며 ”지금은 시민이 시민을 검열하기 때문에 뭘 할 수가 없다. 힘겨운 시기에 만화를 그리는 거다”라고 말했다.

논란 후 해당 웹툰 작가들의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는 태도에 대해선 날을 세웠다. 주호민은 ”만약 사과를 하잖아요. 그러면 또 진정성이 없다고 한다. 그냥 죽이는 거다. 그냥 재밌으니까 더 패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주호민이 한 발언 중 일부는 트위치에서 볼 수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