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7일 11시 09분 KST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NASA)가 “달 표면에 기지 운용할 수 있는 충분한 물이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발견된 물의 양은 달 표면 1㎡당 종이컵 두 잔(355ml) 분량이다.

abriendomundo via Getty Images
남반구에서 본 달.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달 표면에 물이 존재하고 극지방에는 기존 예측보다 더 많은 면적의 얼음이 존재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26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케이시 혼니볼 나사 고다드우주비행센터 연구원은 “발견된 물의 양은 달 표면 1제곱미터(㎡)당 12온스(약 355ml)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최근 네이처 천문학 학술지에 게재된 바 있다. 

나사 연구원은 공중 적외선 망원경 ‘소피아’를 통해 물 분자의 존재를 파악했다. 이들은 물 분자가 달 표면 알갱이 속에 저장돼 있다고 봤다.

BBC는 이러한 발견이 알려진 것 보다 달 표면에 물이 더 풍부하다는 점을 암시한다고 전했다. 이전에는 물이 달 분화구 내부 음지에서만 감지됐다면 이번 연구에서는 처음으로 햇빛이 비치는 달 표면에서 물이 감지됐다.

또한 연구원은 달의 북극과 남극에서 물이 저장돼 남아 있을 만한 영구 음지를 몇 곳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달 표면 약 4만㎢ 지역이 물을 저장할 수 있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ASSOCIATED PRESS
1969년 7월 20일 달에 착륙한 달 착륙선 조종사 버즈 올드린(Buzz Aldrin)

 

‘달의 물’, 우주선 연료로도 활용 가능할까?

한나 사전트 행성 과학자는 “이번 연구는 달에 우리가 이용할 수 있는 잠재적 수자원이 더 많다는 뜻이다”며 “물이 어디에 있는가에 따라 달 기지를 어디에 둘 것인지가 달렸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우주탐사가 지속가능하게 하는 방법 중 하나는 달에 있는 물을 이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학자들은 달에 존재하는 물을 추출하는 방법이 개발되면 향후 경제 기반을 형성할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달에 기지를 세워 우주선 연료를 만들고 급유를 할 수 있다면 지구까지 돌아가는 것보다 더 저렴하기 때문이다.

제이콥 블리처 나사 인간탐사팀장은 “우리는 아직 이 물 분자의 성질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