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19일 17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19일 17시 25분 KST

3.9조원을 기부한 지 이틀 만에 더 부자가 된 사업가가 있다

‘현인‘보다는 ‘마술사’라는 별명이 더 적합할 듯

지난 월요일 ‘오마하의 현인’으로도 알려진 슈퍼 투자자 겸 사업가 워런 버핏(87)이 자그마치 34억 달러(원화로 약 3.9조원)를 또 기부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기부금을 포함해 버핏이 총 310억 달러 어치의 자산을 다양한 자선단체 앞으로 이제까지 이양했다고 전했다(국내 대기업들의 2017년 총 기부금은 1조원 이하로 추정된다). 

Bill Pugliano via Getty Images
자신의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 워런 버핏

기부 발표 다음 날인 화요일, 버핏의 총 자산가치는 잠시 800억 달러 이하로 떨어졌다. 그런데 수요일이 되자 버핏이 대주주인 버크셔해서웨이 주가가 당일 5.1%를 상승하며 그의 자산 가치는 다시 831억 달러까지 치솟았다.

그 이유는 버크셔해서웨이가 ‘자기주식 취득’ 제한을 없애겠다고 이날 발표했기 때문이라고 같은 매체는 전했다. 

‘현인‘보다는 ‘마술사’라는 별명이 버핏에게 더 적합할 듯하다.

관련 기사

- 워런 버핏이 버크셔헤서웨이 주주들에게 50% 손해를 각오하라고 한 이유

- 투자에 대해 아무것도 몰라도 성공할 수 있는 워런 버핏의 9가지 조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