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3일 09시 45분 KST

여자배구 대표팀이 태국을 꺾고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태국은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이 태국을 완파하고 3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태국 나콘라차시마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 결승에서 태국에 3-0(25-22 25-20 25-20)으로 완승했다.

국제배구연맹
여자배구 대표팀

이로써 한국은 2012 런던,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이어 3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태국은 한국의 벽에 막혀 사상 첫 올림픽 본선 도전이 좌절됐다.

복근 부상으로 준결승에 결장했던 에이스 김연경은 이날 선발로 출전해 22득점을 올렸다.

국제배구연맹
김연경

김연경 1명에 의존한 것은 아니었다. 이재영이 18득점, 김희진은 9득점으로 공격에서 힘을 보탰고 양효진은 블로킹 3개를 비롯해 7득점을 기록했다.

국제배구연맹
이재영

한국은 1세트 초반 김연경의 활약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김연경은 서브, 백어택 등 다양한 공격으로 태국을 흔들었고 한국이 리드를 잡을 수 있었다.

상대의 플레이에 주춤하기도 했지만 한국은 이재영의 연속 득점과 양효진의 블로킹 등으로 분위기를 되찾아왔다. 결국 한국은 먼저 20득점 고지에 올랐고 김연경과 박정아의 블로킹이 더해지면서 1세트를 따냈다.

한국의 상승세는 2세트에서도 이어졌다. 김희진이 초반부터 강력한 공격으로 태국의 블로킹을 뚫고 잇따라 득점을 올렸고 중반에는 김연경의 가세로 16-10으로 격차를 벌렸다.

한국은 세트 후반 범실로 2점 차로 쫓기기도 했다. 하지만 이재영과 김연경이 고비마다 연속 득점을 올려 한숨을 돌렸다. 22-19에서 한국은 김연경의 연속 공격 득점과 김수지의 이동공격이 나오며 2세트도 가져갔다.

한국은 3세트 초반에도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중반 들어 집중력이 흔들리면서 태국에 11-14로 역전당하기도 했다.

위기가 찾아왔지만 한국은 이재영의 3연속 득점으로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에는 박정아의 강스파이크가 태국 코트에 꽂혔고 양효진의 블로킹도 나왔다. 결국 한국은 태국의 범실과 김연경의 마지막 공격 득점이 나오며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경기 후 김연경은 ”정말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좋게 마무리해서 너무 좋다. 도쿄올림픽 예선을 준비하면서 오늘만을 기다렸는데 도쿄(올림픽)에 갈 수 있다는 생각만으로 감격스럽고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후배들도 언급했다. 그는 ”후배들이 밥상 차린 것에 숟가락만 얹은 느낌”이라면서 ”선수들과 스태프들에게 고맙다”라고 전했다. 

한국배구연맹은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따낸 대표팀에 포상금 1억원을 전달했다. 연맹은 금메달을 달성할 경우 5억원, 은메달 3억원, 동메달 2억원, 4위 1억원의 포상을 대표팀에 지급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