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6일 13시 44분 KST

'고등래퍼 2' 빈첸이 故 설리와 종현 언급에 대해 사과했다

문제가 된 글은 삭제된 상태다.

Mnet ‘고등래퍼 2’ 출신 래퍼 빈첸이 故 설리와 종현을 언급한 일에 대해 사과했다. 

뉴스1
빈첸

16일 소속사 로맨틱팩토리는 빈첸과 관련된 루머가 제기된 이후 이와 관련해 협박성 메시지가 쏟아지자 빈첸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심정을 털어놓았다며 고인을 언급한 건 ”변명의 여지 없이 그의 잘못”이라고 밝혔다. 

전날 인스타그램에는 자신이 빈첸의 연인이었으며 그가 다른 여성과 교제하고 있던 것은 물론 데이트 폭력까지 일삼았다고 주장하는 한 여성의 글이 올라왔다. 이후 빈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털어놓으며 ”설리 종현, 죽으면 기만하는 XX들이 내가 죽고선 놀려주시라”라고 적었다. 

Instagram
빈첸 글

이를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빈첸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사과 글을 게시했다. 그는 ”그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그분들을 언급한 것은 제 잘못”이라며 ”제 상처를 핑계 삼아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것에 후회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소속사는 해당 여성의 글은 당사자 확인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되었다며 무분별한 루머를 양산시키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서 소속사는 루머가 불거진 이후 ”빈첸에게 많은 양의 협박과 ‘죽어라’ 등 입에 담기 힘든 메시지가 쏟아졌다”라며 ”오래전부터 우울증을 앓고 있는 빈첸은 항우울제 약을 복용하고 있던 상태에서 온전하지 못한 정신으로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이 아닌 부계정에 글을 쓴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서는 안 될 말들로 고인을 언급한 것은 변명의 여지 없이 빈첸의 잘못이다. 빈첸 역시 이 부분에 있어 너무나 후회하고 있으며 죄송한 마음에 어쩔 줄 몰라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끝으로 ”빈첸과 당사 모두 해당 언급으로 상처를 받았을 고인의 가족과 팬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아티스트의 언행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고 책임을 다해 관리하겠다”라고 전했다.

빈첸은 ‘고등래퍼 2’에서 최종 3위를 기록한 래퍼로, ‘탓’, 김하온과 함께 부른 ‘바코드’ 등으로 이름을 알렸다. 

아래는 로맨틱팩토리의 입장 전문.

빈첸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입니다.

최근 빈첸과 관련해 생긴 이슈에 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우선, 어떤 여성분이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연애에 관한 문제들을 지적한 것들이 빈첸을 말한 것이라는 부분에 있어서, 해당 여성분에게 직접 확인을 하였고 빈첸을 지칭한 것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이와 관련해서는 더 이상 무분별한 루머를 양산시키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더불어, 해당 루머가 양산되며 최근 빈첸에게 많은 양의 협박과 ‘죽어라’ 등의 입에 담기 힘든 메시지들이 쏟아졌고, 오래전부터 우울증을 앓고 있는 빈첸은 항우울제 약을 복용하고 있던 상태에서 온전하지 못한 정신으로 본인의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이 아닌 부계정에 글을 쓴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해서는 안 될 말들로 고인을 언급한 것은 변명의 여지 없이 빈첸의 잘못입니다. 빈첸 역시 이 부분에 있어 너무나 후회하고 있으며, 죄송한 마음에 어쩔 줄 몰라 하고 있습니다.

빈첸과 당사 모두 해당 언급으로 상처를 받았을 고인의 가족과 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당사에서도 아티스트의 언행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고 책임을 다해 관리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