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1일 17시 33분 KST

tvN 측이 '삼시세끼 여자편 론칭' 보도에 반박했다

'삼시세끼' 여자 편이 만들어진다는 보도가 나왔다.

‘삼시세끼’ 여자 편이 제작된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tvN 측이 부인에 나섰다. 

tvN

일간스포츠는 11일 오후 예능국 관계자를 인용해 tvN ‘삼시세끼’ 제작진이 여성들을 주인공으로 한 새 시즌을 제작하며 촬영은 산촌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는 제작진이 ”현재 캐스팅을 진행 중이며 다음 달 촬영을 시작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tvN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tvN 관계자는 다수매체를 통해 ”(‘삼시세끼’와 관련해)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라면서 새 시즌 론칭 역시 ”아직 확정된 바 없다”라고 밝혔다.

‘삼시세끼‘는 출연진이 자연을 배경으로 세 끼를 해결하는 모습을 그리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2014년 이서진과 옥택연이 출연한 ‘정선 편‘을 시작으로 총 7개 시즌이 방송됐다. 가장 최근 방송된 시즌은 2017년 10월 종영한 ‘바다목장 편’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