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5월 22일 17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5월 22일 17시 07분 KST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포드 자동차 공장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거부했다

이곳에서는 직위에 관계없이 모두 보호장구를 착용해야 한다.

포드 자동차 공장 사찰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또다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나타나 논란에 휩싸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각) 미국 미시간주 소재 포드모터스 공장을 방문했다. 이곳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한 인공호흡기가 생산되고 있다. 이날 그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로 현장에 나타났다. 

ASSOCIATED PRES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포드모터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장 출입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포드 측은 앞서 이 사실을 백악관에 통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을 찾은 포드 임원들은 전원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백악관 측 인사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이는 포드모터스의 사내 방침뿐만 아니라 주법에도 어긋나는 행동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 착용에 대해 묻는 기자에게 카메라가 없는 곳에서는 마스크를 썼다고 주장하며 ”언론에 즐거움을 주고 싶지 않아 (마스크를 벗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구역에서는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다.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나도 받았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ASSOCIATED PRESS
마스크를 들고만 있다.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마스크를 쓰지 않은 트럼프 측 인사들과 마스크를 착용한 포드 임원들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마스크를 쓴 적은 지금껏 단 한 번도 없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기 어려운 공공장소에서 얼굴 가리개를 착용할 것”을 권고한 뒤에도 그의 고집은 여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CDC의 지침이 ”권고일 뿐”이라며 ”마스크를 쓴 채로 (다른 나라의) 대통령들과 총리들, 독재자들, 왕들, 여왕들을 맞이한다... (그게 맞는지) 나는 잘 모르겠다”라고 마스크를 쓰지 않는 이유를 밝힌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