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1월 03일 17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1월 03일 17시 58분 KST

[화보] 미국 대선 D-1 : 트럼프와 바이든의 하루 (11월2일 일정)

트럼프는 이틀째 경합주에서 강행군을 펼쳤고, 바이든은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에 집중했다.

ASSOCIATED PRESS
President Donald Trump and Vice President Mike Pence arrive for a campaign rally at Cherry Capital Airport, Monday, Nov. 2, 2020, in Traverse City, Mich. (AP Photo/Evan Vucci)

미국 대선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2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과 마찬가지로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현장 유세에 나섰다.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위스콘신주를 찍고 다시 미시간으로 돌아와 선거운동을 마무리하는 살인적인 일정이었다.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는 승부처 중 하나인 펜실베이니아주에 대부분의 시간을 쏟았고, 바로 옆 오하이오주에 들러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선거운동 마지막 연설 장소로는 펜실베이니아 2대 도시인 피츠버그를 선택했다.

우편투표와 조기투표 현장투표로 이미 한 표를 행사한 사람은 역대 최다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까지 9700만명이 넘었는데, 4년 전 투표에 참여한 전체 유권자 1억3900만명을 뛰어넘는 역대 최고 투표율이 기록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전날 플로리다주에서 자정을 훌쩍 넘겨서까지 유세 일정을 소화했던 트럼프는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있는 자신의 리조트에서 하룻밤을 보낸 뒤 오전 9시30분에 길을 나섰다.

그는 선거인단 15명이 걸린 노스캐롤라이나를 이틀 연속으로 찾았다. 4년 전에 트럼프는 이곳에서 3.5%p 넘는 격차로 승리했지만, 지금은 여론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초접전을 펼치고 있다.  

트럼프는 필사적으로 지켜내야 하는 펜실베이니아주도 이틀 만에 다시 찾았다. 지금까지의 예측으로는 트럼프가 이곳에서 패배하면 당선이 매우 어려워지게 된다.

그는 4년 전 선거인단 20명이 걸린 펜실베이니아주에서 0.72%차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을 꺾었지만, 현재 여론조사상으로 바이든에게 밀리고 있다

미시간주는 사흘 만에 다시 방문했다. 트럼프는 4년 전 선거인단 16명이 걸린 미시간에서 불과 0.23%p차로 승리했다. 현재는 바이든에게 오차범위 바깥으로 뒤처지고 있다.

위스콘신주의 경우, 마찬가지로 트럼프가 4년 전에 근소한 승리(0.77%p차)를 거두고 선거인단 10명을 차지했다. 이곳 역시 사흘 만에 다시 찾았다.

트럼프는 이날 유세에서 위스콘신주 우편투표 마감시한 연장을 허용한 법원의 결정을 비난하며 ”변호사들을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소송전에 나설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트럼프는 마지막 유세 장소로 4년 전처럼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를 선택했다.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어 승리라는 기적을 일궈냈던 기억을 소환하려 한 것이다.

 

페이엣빌리저널공항, 노스캐롤라이나주

ASSOCIATED PRESS
트럼프 대통령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선거 전 마지막날 유세를 시작했다. 페이엣빌, 노스캐롤라이나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페이엣빌, 노스캐롤라이나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페이엣빌, 노스캐롤라이나주. 2020년 11월2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페이엣빌, 노스캐롤라이나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페이엣빌, 노스캐롤라이나주. 2020년 11월2일.

 

윌크스배러 스크랜턴국제공항, 펜실베이니아주

ASSOCIATED PRESS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펜실베이니아주로 자리를 옮겨 대규모 현장 유세를 이어갔다. 유세 장소는 바이든이 태어난 소도시 스크랜턴 바로 옆이었다. 아보카,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아보카,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아보카,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아보카,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Carlos Barria / Reuters
아보카,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체리캐피탈공항, 미시간주 

ASSOCIATED PRESS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를 다시 찾아 유세에 나섰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백악관의 측근들이 총출동했다. 트래버스시티, 미시간.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트럼프 대통령이 펜스 부통령과 함께 무대에 오르고 있다. 트래버스시티, 미시간. 2020년 11월2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트래버스시티, 미시간. 2020년 11월2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트래버스시티, 미시간. 2020년 11월2일.
Carlos Barria / Reuters
트래버스시티, 미시간. 2020년 11월2일.

 

커노샤리저널공항, 위스콘신주

ASSOCIATED PRESS
트럼프 대통령은 흑인 남성 제이콥 블레이크가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사건이 벌어졌던 커노샤에서 다음 유세 일정을 소화했다. 커노샤, 위스콘신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커노샤, 위스콘신주. 2020년 11월2일.
Scott Olson via Getty Images
커노샤, 위스콘신주. 2020년 11월2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커노샤, 위스콘신주. 2020년 11월2일.
Carlos Barria / Reuters
커노샤, 위스콘신주. 2020년 11월2일.

 

제럴드R.포드 국제공항, 미시간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트럼프 대통령은 4년 전처럼 선거운동 마지막 유세 장소로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를 선택했다. 이날 유세는 전날처럼 자정을 넘겨서 끝났다. 그랜드래피즈, 미시간주. 2020년 11월3일.
ASSOCIATED PRESS
그랜드래피즈, 미시간주. 2020년 11월3일.
ASSOCIATED PRESS
그랜드래피즈, 미시간주. 2020년 11월3일.
ASSOCIATED PRESS
그랜드래피즈, 미시간주. 2020년 11월2일.
Carlos Barria / Reuters
그랜드래피즈, 미시간주. 2020년 11월3일.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그랜드래피즈, 미시간주. 2020년 11월3일.

 

 

조 바이든

바이든은 플로리다와 함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이틀째 유세를 이어가면서 마지막 선거운동에 나섰다. 바이든은 4년 전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트럼프에게 빼앗겼던 이 곳을 탈환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바이든은 펜실베이니아주 바로 옆 오하이오주의 주요 도시인 클리블랜드에서 이날 첫 유세에 나섰다. 그리고는 다시 펜실베이니아주로 돌아와 피츠버그에서 유세를 벌였고, 선거 전야 마지막 유세도 이 곳에서 장식했다.

바이든이 펜실베이니아에서 승리하면 대선 승리에 가까워질 수 있다. 현재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이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로이터/입소스의 최신 조사(10월27일-11월1일 실시)에서는 격차가 7%p까지 벌어졌다.

대규모 현장 유세 대신 ‘드라이브 인(drive-in)’ 방식의 유세나 소규모 유세에 집중해왔던 바이든은 마지막 유세도 역시 드라이브 인 유세를 택했다. 바이든은 ”코로나19를 꺾으려면 먼저 트럼프를 꺾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각종 여론조사와 예측에 따르면 바이든은 당선이 유력한 상황이다. 그는 거듭 투표 참여를 호소하면서 ”내일은 새 날의 시작”이라며 승리를 다짐했다. 

 

클리블랜드 버크레이크프론트공항, 오하이오주

ASSOCIATED PRESS
바이든 후보는 승산이 낮아보였던 오하이오주를 이날 첫 일정에 추가했다. 클리블랜드, 오하이오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지지자들이 차량에 탑승한 채 바이든의 연설을 듣고 있다. 클리블랜드, 오하이오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클리블랜드, 오하이오주. 2020년 11월2일.

 

비버카운티 커뮤니티칼리지, 펜실베이니아주

ASSOCIATED PRESS
바이든 후보는 이후 펜실베이니아주 비버카운티에서 노조 조합원과 노동계 지도자들을 만나 연설을 했다. 모나카,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모나카,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피츠버그, 펜실베이니아주

ASSOCIATED PRESS
바이든은 피츠버그로 이동해 가수 레이디 가가와 함께 현장 선거운동을 벌였다. 피츠버그,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피츠버그,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Drew Angerer via Getty Images
바이든이 기념촬영 도중 인종차별 반대 시위의 상징인 '무릎꿇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피츠버그,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바이든은 '렉싱턴테크놀로지파크'에서 드라이브 인 유세를 이어갔다. 피츠버그,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피츠버그,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피츠버그,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피츠버그,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바이든은 미식축구 경기장 '하인즈필드' 앞에서 열린 '드라이브 인' 유세로 선거운동을 마무리했다. 피츠버그,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유세에서 레이디 가가가 공연을 하고 있다. 피츠버그,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마지막 유세를 마친 바이든과 아내 질 바이든이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피츠버그, 2020년 11월2일.
ASSOCIATED PRESS
피츠버그, 2020년 11월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