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09일 15시 40분 KST

백신 상온 노출로 중단됐던 무료 '독감 백신' 접종이 13일부터 순차적으로 재개된다

학교 등교와 수능 시험 등으로 청소년이 접종 먼저 맞는다.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정부가 지난 21일 무료접종을 중단했던 만13~18세와 만62세 이상 대상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에 대해 13일부터 접종을 재개한다.

만 13~18세(2002.1.1∼2007.12.31 출생)는 13일부터, 만 70세 이상(1950.12.31 이전 출생)은 19일, 만 62~69세(1951.1.1∼1958.12.31 출생)는 26일부터 전국 보건소와 지정 의료기관에서 백신 무료 접종이 가능하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9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13일부터 순차적으로 무료접종을 재개할 계획”이라며 “중학생·고등학생 연령 접종을 먼저 시작하고 의료기관 내 혼잡을 피하고자 사업 시작 시기를 일부 세분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접종이 중단됐던 독감 백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유통조사 및 품질조사를 한 뒤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친 결과 품질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며 “다만 백신 효력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는 48만도스는 모두 수거 조치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어르신 접종 재개를 위해 16일까지 추가 백신 물량을 보건소와 지정 의료기관에 공급 완료할 예정이다.

정 본부장은 “추가 공급 배송을 하는 위탁업체는 변경했다”며 “수송 용기를 보완하고 수송자들에 대한 교육 강화, 정부의 유통관리 현장 점검을 실시하는 등 관련 규정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25일부터 만 12세 이하 어린이와 임신부 대상의 무료 접종은 재개됐다. 해당 물량은 정부의 조사 대상이었던 신성약품 컨소시엄 유통 물량과 달랐기 때문에 먼저 접종을 시작했다.나머지 연령대는 유료로 접종을 받아야 한다.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