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19일 16시 41분 KST

정세균 국무총리가 "올해 휴일 적다"며 8월17일 임시공휴일 지정을 검토 의사를 밝혔다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 조정방안도 논의하겠다고 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8월17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인사혁신처 등 관계부처에서는 조속히 검토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제가 어렵고 많은 국민과 의료진이 피로감을 호소하고 계시다”며 ”특히 올해는 법정공휴일이 주말과 겹치는 날이 많아 전체 휴일 수도 예년보다 적다”고 강조했다.

이에 ”심신이 지친 국민과 의료진에게 조금이나마 휴식시간을 드리고 내수회복을 이어가기 위해 다가오는 8월17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아울러 수도권 방역강화조치도 완화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수도권에서 지역감염이 확산하던 5월 말 수도권 방역강화조치를 시행했다.

연수원, 미술관, 박물관 등 수도권 내 모든 공공시설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고, 정부·지자체·공공기관이 주관하는 수도권 내 행사도 취소하거나 연기토록 했다.

정 총리는 ”당시 수도권은 하루 확진자가 최고 65명에 이르는 등 매우 심각한 상황이었지만 6월 이후 차츰 줄어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10명 내외를 유지할 정도로 비교적 안정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 조정방안을 논의한다”며 ”주민들께서 자주 찾는 공공 도서관·미술관 등 편의시설 운영을 재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다만 이 경우에도 입장인원 제한, 마스크 착용, 전자출입명부 도입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토록 하겠다”며 ”공공시설 운영재개가 방역과 일상의 조화를 이루는 모범사례가 되어 다른 분야로도 확대될 수 있도록 국민들께서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