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7일 09시 30분 KST

톱스타 선미가 "경계성 인격장애 진단받았다"고 처음으로 고백했다

하니, 유아, 청하, 츄 등 한자리에 있던 모두가 울었다.

Mnet
선미가 5년 전 경계성 인격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가수 선미가 5년 전 경계성 인격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처음으로 고백했다.

선미는 16일 Mnet ‘달리는 사이’에서 ”무대를 할수록 자신감이 떨어진다”는 츄(이달의 소녀)에게 ”힘들면 쉬어가도 되는 것이 맞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선미는 ”내가 쉬어갔던 때가 원더걸스를 탈퇴하던 시점이었다. 그때는 사실 몸보다 마음이 아픈 게 더 컸다”며 ”솔로로 데뷔하고, 다시 원더걸스 활동을 하고, 회사도 나오고 그랬는데 나에게 생각할 시간이 많이 주어지면서 그 시간이 나를 점점 갉아먹고 있다는 걸 5년 전쯤 알게 됐다”고 밝혔다.

Mnet
선미가 경계성 인격장애에 대해 말하고 있다. 

선미는 ”경계성 인격장애라는 걸 진단받았고, 다행히 치료를 받고 약을 먹으니까 괜찮아지더라”며 ”하지만 근본적인 걸 해결해야 내 주변 사람들도 편할 것 아니냐”고 울먹였다.

이어, ”경계성 인격장애는 ‘사랑받고 싶다’는 마음에서 비롯된 것인데, 주변 사람들을 되게 힘들게 한다고 하더라”며 ”내 주변에 있는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고, 나 때문에 피해를 안 봤으면 좋겠는데”라고 말을 줄이며 눈물을 흘렸다.

Mnet
선미의 고백을 듣고 있는 하니 

같은 자리에서 선미의 고백을 들은 청하, 유아 등 러닝 크루들은 모두 눈물을 흘렸고, 하니는 ”어렵게 한발 한발 걷는 느낌이었다”며 ”(자신의 취약한 면을 고백한 선미가) 너무 멋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경계성 인격장애(Borderline personality disorder)란 자아상, 정서, 대인관계가 매우 불안정하고 감정 기복이 매우 심한 인격장애를 의미하며 정서적 불안이 심해 대인관계가 불안정하고 자기 파괴적인 행동을 보일 수 있다. 

Mnet ‘달리는 사이‘(매주 수요일 오후 7시50분 방송)는 K팝을 대표하는 여자 아이돌이 ‘러닝 크루’가 되어 산과 바다로 둘러싸인 국내의 아름다운 러닝 코스를 찾아 달리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선미, 하니, 유아, 청하, 츄 등이 출연한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