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11일 07시 40분 KST

故 설리의 생전 모습을 돌아본 다큐멘터리가 방송됐다 (영상)

가수 티파니는 '표현하고 싶어하고, 자유롭고 싶어한 용기'를 말했다.

MBC
10일 다큐플렉스 방송 중

故 설리의 삶과, SNS에서의 활동을 둘러싸고 일어났던 일들을 돌아본 다큐멘터리가 방송됐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다큐 플렉스‘의 ‘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 편에서는 설리의 어머니와 친구들, 가수 티파니 영, 문화부 기자 및 대중문화 평론가들이 출연해 고인에 대해 말했다.

MBC
10일 다큐플렉스 방송 중

같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오랫동안 고인과 알아 온 소녀시대 출신 가수 티파니 영은 설리의 온라인 상의 활동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저희가 생활했던 템포와 환경에서는 유일하게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었던 나만의 공간이 SNS였어요. 사실 그 공간에서만큼은 자유로워지고 싶었던 것 같아요. 모든 게 옳지는 않았지만 표현하고 싶어하고 자유롭고 싶어하는 설리에 대해서는, 그 용기에는 항상 박수를 쳤어요.”

MBC
10일 다큐플렉스 방송 중

설리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노브라 사진’ 등이 이슈가 되자 자신이 출연하는 예능 ‘악플의 밤’에서 ”저는 브라가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고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이밖에도 그는 생전 각종 루머와 이에 관한 보도에 대해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등을 통해 ”그거 다 뻥이야. 나한테는 아니 땐 굴뚝에 연기가 나더라고. 그러니까 나한테 오해하지 마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리은 대중문화 칼럼니스트는 이런 설리를 ”당연히 받아야할 존중을 받지 못했지만 끝까지 소통하려고 노력했던 사람”으로 표현했다. 

MBC
10일 다큐플렉스 방송 중

티파니는 설리 사망 후 ”‘왜 그럴 수 밖에 없었을까‘보다 ‘왜 내가 한 번이라도 더 먼저 다가가지 못했을까’, 가까이서 옆에서 깊은 대화를 못 한 것에 대한 미안함이 먼저 떠올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씩씩하게 밝고 멋지게 시간을 보내줘서 고맙다라는 얘기를 하고 싶다”고도 말했다. 

아래에서 이날 방송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