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31일 12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2월 31일 19시 19분 KST

수지가 “삼시 세끼 매일 라면만 먹으면서 살 수 있다"며 꾸준한 라면 사랑을 드러냈다

“꼬들꼬들한 면보단 아주 약간 퍼진 라면이 좋다”

Youtube
'수지'가 좋아하는 다섯 가지 캡처

배우 수지는 “일주일 내내 한 음식만 먹어야 한다면 무엇을 먹을 거냐”는 질문에 뭐라고 답할까? 

최근 수지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수지가 좋아하는 다섯 가지’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수지는 “일주일 내내 한 음식만 먹어야 한다면 무엇을 먹을 건가요?”라는 질문에  바로 “라면이요”이라고 답했다.

Youtube
'수지'가 좋아하는 다섯 가지 캡처
Youtube
'수지'가 좋아하는 다섯 가지 캡처

수지는 “매운 걸 좋아하고요, 꼬들꼬들한 면보단 약간, 아주 약간 퍼진 라면이 좋다”고 라면 취향을 밝혔다. 이어 “해물 라면 좋아한다. 사실 라면은 다 좋은 것 같다. 삼시 세끼 매일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

SBS
SBS 힐링캠프 출연 당시 배우 수지
KBS2
미스에이 활동 시절 KBS2 연예가중계에 출연한 수지

사실 수지의 답은 정해져있었다. 그는 과거 방송에서도 라면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 적 있다.

수지는 2013년 SBS 예능 힐링캠프에 출연해 평소에도 라면을 항상 챙겨먹는다고 고백했다. 당시 “밤에 뭘 먹든지 잘 붓는다. 그래서 아침에 먹는다. 스케줄이 새벽 6시면 5시에 일어나서 끓여먹는다”고 했다. 

심지어 “라면 같은 여자가 되고 싶다. 한 시간 더 일찍 일어나게 하는 라면처럼 그런 치명적인 여자, 거부할 수 없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룹 미쓰에이 활동 시절에는 ‘광고 촬영하고 싶은 것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라면을 좋아하기 때문에 라면 광고도 찍고 싶다”며 “젓가락질 2번이면 끝날 수 있다”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토록 수지의 라면 사랑은 꾸준했지만 아쉽게도 라면 광고는 한 번도 찍은 적이 없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