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30일 13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1월 30일 13시 58분 KST

“인생은 한 방이 아니라 한 번” 프라우드먼 댄서 모니카가 ‘스걸파’ 멘토로서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다들 알면서도 무의식중에 까먹게 되는 것

엠넷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제작발표회

댄서 모니카가 ‘스걸파’ 멘토로서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30일 오전 엠넷 새 예능프로그램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멘토로 출연하는 ‘스우파’ 리더 8명은 직접 붓글씨로 쓴 급훈을 전했다.

엠넷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제작발표회

프라우드먼 댄서 모니카는 “인생 한 번”이라고 쓴 종이를 들어 올렸다. 그는 “인생은 한 번인 건 다들 알면서도 무의식중에 까먹게 되지 않나. 고민 있거나, 힘들거나, 기쁘거나 인생은 한 번이라고 생각하면 자기가 원하는 걸 선택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일 중요한 것은 인생은 한 방이 아닌 한 번이란 사실을 잊지 않으면 좋지을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엠넷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제작발표회

다른 댄서들이 정한 급훈 역시 인상 깊었다. 효진초이는 “좋은 춤을 추기 전에 좋은 사람이 되어라”를, 노제는 “제2의 헤이마마 가보자고”를, 리헤이는 “작은 꿈을 자주 왕창 가져라”를 적었다. 리정은 “춤은 잘 추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것”이라고, 가비는 “뽐”이라고 간단명료하게 설명했다.  허니제이는 “내꺼하자”를, 아이키는 “아끼다 똥 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스핀오프로 제작된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는 춤에 대한 열정이 넘치는 10대 크루를 선발하는 프로그램이다. ‘스우파’ 여덟 크루 리더들은 크루원들과 마스터로 등장해  미래 댄서들을 위한 멘토로 활약한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