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10일 17시 13분 KST

개그맨 임미숙이 결혼 1년 만에 발발한 공황장애 원인이 "남편 김학래일 수 있다"고 말했다

"결혼 전에는 증상이 전혀 없었다"

SBS ‘강호동의 밥심’

개그맨 임미숙이 공황장애 탓에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원인으로 남편 김학래를 지목했다.

임미숙은 9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이하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남편 김학래를 언급하며 “결혼 후 남편이 집에 잘 안 들어오고, 아이디어 회의 한다며 2박 3일도 안 들어오고, 지나치게 저를 혼자 놔두니까 어느 순간 나뭇잎 하나에도 눈물이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임미숙은 ”제가 1990년 5월 30일 결혼했다. 김학래씨가 저를 너무 사랑한다고 생각했다. 사랑받으려고 결혼한 건데 (김학래가 나를 방치하니) 내가 결혼을 왜 했지 생각이 들고 불면증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서 ”공황장애 증세가 결혼 1년 만에 증세가 나타났다. 갑자기 가슴이 뛰고 불안해 지면서 일주일만에 몸무게 10kg이 빠지더라”라며 ”그 당시에는 공황장애란 말이 없었다. 누구에게도 이 얘기를 할 수 없는 거다. 제가 이상하다고 생각할까 봐”라고 고백했다.

또, “10년 간 말도 못하고 혼자서 그렇게 지냈다. 김학래씨는 같은 방송을 진행했지만 그때도 제가 말은 안했다. 같이 제주도 촬영을 하고 서울로 돌아오는 길 비행기에서 저는 서서 왔다. 갇혔다는 생각에 호흡이 안돼서 심호흡 하면서 왔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혼 전에는 증상이 없었다. 김학래씨는 아니라고 하지만, 저는 남편이 조금의 원인은 제공하지 않았을까 싶다”라며, ”공황장애는 다양한 원인이 있다. 나처럼 김학래씨가 속을 썩여서 오는 경우도 있고”라고 솔직히 털어놔 웃음을 샀다. 

SBS ‘강호동의 밥심’

이를 듣던 둘째이모 김다비는 자신의 ‘본캐‘인 김신영을 언급했고, ”신영이가 공황장애다. 3년을 쉬었다”라고 고백해 임미숙과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했다. 지난 3월 김신영은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 “과거 공황장애가 매우 심해 5년 정도 칩거 생활 하듯 지낸 적이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임미숙은 그러면서 ”당시에는 공황장애라는 말도 잘 없었다”라면서 “10년을 남편에게도 말도 못했다. 누구한테 얘기하면 제가 미쳤다고 할까 봐 말을 안 했다. ‘알뜰 살림 장만 퀴즈’ 프로그램을 6~7년을 했는데 말하지 않았다. 그러다 제주도로 촬영을 갔다가 비행기를 타고 오는데 너무 불안하더라. 화장실 앞에서 심호흡을 하면서 견뎠다”고 덧붙였다.

임미숙은 지난 8월 30일 밤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도 함께 출연한 남편 김학래에게 ”도박하고 바람피우고 그러니까 내가 이 병 걸렸을 때 당신에게 이야기도 못 했다”며 “10년 동안 사람들이 ‘얼굴이 안 좋다’라고 해도, 당신은 알지도 못하더라. 나는 가슴이 찢어진다”고 울었던 적이 있다. 

임미숙과 김학래는 이날 몇번의 사업 실패 이후 100억의 빚을 떠안았었지만 현재 중식당 사업에 성공해 빚을 청산했다고도 밝혔다. 김학래는 “100억 매출을 이뤄냈다”고 했고, 임미숙도 ”어느 날 빚이 갚아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모든 빚을 다 청산했다”고 말했다.

이날 김학래는 그동안 고생한 임미숙에게 영상 편지를 띄웠다. ”배려해주고 참아줘서 아들 한 명과 행복한 가정을 꾸렸다. 이제부터 내가 잘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임미숙에게 장미꽃을 건네고 볼뽀뽀를 하며 ”다시 태어나도 당신과 결혼할 것”이라며 마음을 전했다. 임미숙도 김학래의 뺨에 뽀뽀를 하며 ”오늘이 내 인생 최고의 날이다”라고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