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2일 12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2일 12시 13분 KST

오바마의 두 딸은 원피스와 스니커즈의 트렌드를 증명했다(사진)

지난 3월 20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가족들과 함께 쿠바를 방문해 새로운 역사를 썼다. 이는 지난 90년 간 없었던 일로, 비행기에서 내리는 이들 가족을 향해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그러나 오바마에겐 안타깝게도, 그의 두 딸 사샤와 말리아의 원피스와 함께 매치한 스니커즈가 사람들의 시선을 압도해 버렸다.

사샤는 이날 검은 색의 쇼산나의 스틸 인 스톡 드레스와 검은 색 슬립온 슈즈를 매치했다.

말리아는 그 반대로, 흰 꽃무늬 셔츠와 이와 상반되는 초록색의 꽃무늬 멜빵 스커트를 입었다. 입국 당시 검은 구두를 신었던 그녀는 나중에 이를 던져 버리고 흰 스니커즈를 매치했다.

이날 영부인 미셸 오바마는 말리아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꽃무늬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아래는 이날 촬영된 다른 사진들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