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7일 09시 27분 KST

천정배 국민의당 대표가 "새누리에 개헌선을 내주는 것은 재앙"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는 7일 "새누리당에 개헌저지선을 내주는 건 절대 있을 수 없다"며 "국민의당 입장에서도 그건 대재앙"이라고 말했다.

천 대표는 이날 마포 당사에서 선대위 회의가 끝나고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새누리당에 과반수를 줘도 재앙이지만, (야당이) 개헌저지선을 확보하지 못하고, 개헌선(200석)을 새누리당 세력에게 넘겨준다는 건 국가에 어떤 미래도 없다는 걸 뜻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는 실제 '헬조선'으로 가는 것을 뜻한다. 어떤 일이 있어도 막아내야 한다"며 "그 책임의 전면에 국민의당이 있다. 당 대표 중 한사람인 천정배가 이 문제에 관해 가장 큰 책임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국민의당 단독으로도 개헌저지선을 확보할 수 있다고 보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건 무슨 희망사항의 문제가 아니지 않느냐. 냉철한 현실인식 문제이니 만큼 냉정한(판단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선거 30여일 남았는데 미래는 쉽게 예측할 수 없다"며 "워낙 선거가 임박한 상황이라 냉철하게 현실을 잘 인식하고 분석해서 어떤 일이 있더라도 새누리당의 압승을 저지하는 수와 대책을 세우고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 대표는 특히 안 대표가 강조해온 '제3당' 보다 개헌저지선 확보가 더 중요한 가치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개헌저지선을 (내)준다면, 우리 당이 설령 80석, 90석을 가져도 그건 나라의 재앙"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를 겨냥한 듯 "국민의당은 국민의당을 위해 있는 당이 아니다. 나라와 역사를 위해 존재하는 당이다. 너무도 당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개헌저지를 위해 수도권연대가 필요하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당내 논의가 없었다"고 언급을 자제한 뒤 야권연대 문제에 대한 추가토론이 필요하다고 보느냐고 묻자 "새누리당 압승을 저지하기 위해 당 내부의 활발하고 질서 있는 토론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천 대표는 새누리당의 개헌의석 확보를 막는 문제와 관련, "당원들, 나아가 지도부와 어떤 희생, 헌신도 마다하지 않아야 한다"며 "그 길을 위해 저 자신도 어떤 헌신과 희생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