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8일 18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8일 18시 29분 KST

아베, 일본 총리 최초로 미국 항공모함 탑승(사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8일 미국의 원자력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에 탑승했다.

일본의 현직 총리가 미국 항공모함에 직접 탄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미·일 동맹을 과시하려는 의도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앞바다 사가미(相模)만에서 열린 해상자위대 관함식에 참가하고 나서 헬기를 이용해 인근 해상에 있던 레이건호에 승선했다.

아베 총리는 노라 타이슨 미국 해군 제3함대 사령관(중장) 등에게 레이건호가 "동일본 대지진의 '도모다치(친구라는 뜻의 일본어) 작전'에 투입된 일본·미국 유대의 상징"이라며 레이건호가 이달 1일부터 가나가와현 요코스카(橫須賀)시 소재 미국 해군 요코스카 기지에 배치된 것을 환영한다는 뜻을 표명했다.

그는 또 "(4월에 결정한) 새로운 미·일 방위협력지침(가이드라인) 아래서 일본·미국 양국이 효율적으로 동맹을 기능 하게 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크리스 볼트 레이건호 함장의 설명을 들으며 군함을 지휘하는 장소인 함교(艦橋)와 격납고 등을 시찰했다.

이 과정에서 아베 총리가 레이건호에 탑재된 F/A-18 전투기에 올라가 조종석에 앉아 미소를 지으며 사진 촬영에 응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그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 나카타니 겐(中谷元) 방위상 등과 동행했으며 레이건호에서 약 1시간 동안 머물렀다.

아베 총리가 레이건호에 탑승한 것은 미·일 동맹을 부각하고 일본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유사 상황에 대비해 양국이 강하게 연대하고 있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정권은 최근 일본이 집단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안보법률을 제·개정해 공포했으며, 이것이 미·일 동맹을 더욱 확고히 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해 왔다.

아베 총리는 레이건호 탑승에 앞서 가나가와현 앞바다인 사가미(相模)만에서 해상자위대 호위함 '구라마'를 타고 함정을 사열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일본을 둘러싼 안전보장 환경은 한층 엄혹함을 더하고 있다. 원하건 원하지 않건 위협은 쉽게 국경을 넘는다"며 "한 나라만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대가 아니다"고 훈시했다.

아베 총리는 "국민의 생명과 평화로운 삶을 단호하게 지키겠다. 그러기 위한 법적 기반이 앞서 성립시킨 평화안전법제다. 적극적 평화외교를 앞으로도 한층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관함식에는 자위대 함정 36척과 항공기 37대가 동원됐으며 대잠수함 폭탄 투하 등이 시연됐다.

또 한국 해군의 대조영함이 참가했으며 미국, 인도, 호주, 프랑스 함선도 투입됐다. 한국 해군이 일본의 관함식에 함선을 보낸 것은 2002년 이후 13년 만이다.

NHK는 미군의 신형 수송기 오스프리도 관함식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