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9일 12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9일 12시 03분 KST

배우 최민수, 처음으로 결혼식 주례 맡는다

카리스마 넘치는 배우의 주례사는 어떨까.

배우 최민수가 생애 처음으로 결혼식 주례를 맡는다. 최민수가 결성해 멤버로 활동하고 있는 밴드 ‘36.5도’의 드러머인 박승수의 결혼식에서다. 박승수는 다음달 4일(토요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의 한 웨딩홀에서 결혼식을 한다.

두 사람은 최민수가 만든 36.5도에 박승수가 드러머로 합류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36.5도는 2013년 1집 <트라이브 록산>과 지난 5월 싱글 <말하는 개>까지 지금껏 두 장의 음반을 냈고 크고 작은 라이브 무대에 서는 등 꾸준히 활동해왔다. 매달 마지막주 토요일 오후 7시부터는 합정역 인근의 작은 술집인 트라이브바에서 정기 공연을 한다.

최민수는 “원래 틀에 박힌 걸 좋아하지 않는 성격이지만, 어른들과 함께하는 결혼식이기에 최대한 예의를 갖추면서도 개성이 드러나는 주례를 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수는 “양가 어른들이 결혼식보다 민수형의 주례를 더 기대하고 있다”며 웃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