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9일 05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9일 05시 29분 KST

그리스, 은행 영업 중단 조치 : 디폴트 임박

ASSOCIATED PRESS
Members of left wing parties burn a European Union flag during a protest in the northern Greek port city of Thessaloniki, Sunday, June 28, 2015.Greek Prime Minister Alexis Tsipras says the Bank of Greece has recommended that banks remain closed and restrictions be imposed on transactions, after the European Central Bank didn't increase the amount of emergency liquidity the lenders can access from the central bank. (AP Photo/Giannis Papanikos)

그리스의 디폴트(채무불이행)가 임박했다.

구제금융 협상 결렬-디폴트-'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이탈)로 이어지는 최악의 시나리오로 빠져드는 양상이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는 28일(현지시간) 저녁 TV를 통해 생중계된 연설을 통해 은행 영업중단과 예금인출 제한 조치를 발표했다.

치프라스 총리는 "(유로존의) 구제금융 단기 연장안 거부가 그리스 은행들에 대한 가용 유동성을 제한하는 유럽중앙은행(ECB)의 오늘 결정으로 이어졌고, 또한 그리스 중앙은행이 은행 영업중단과 예금인출 제한 조치의 발동을 요청하는 상황을 불러일으켰다"고 밝혔다.

치프라스 총리는 예금은 안전하다고 강조하고 침착함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유로존은 오늘 밤에라도 ECB가 그리스 은행들에 유동성을 늘려주는 권한을 부여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그는 은행 영업중단 조치가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리스 금융안정위원회는 은행 영업일 기준 6일간 영업중단을 권고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또 ATM 인출은 30일부터 재개돼 하루 60유로까지 허용하는 방안을 권고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그리스 아테네 증시도 29일 휴장한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이와 관련 채권단이 제시한 협상안에 대한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가 시행되는 7월5일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치프라스 총리는 그리스 정부가 요청한 구제금융 단기 연장안에 대한 답변을 여전히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유로존 재무장관들은 그리스의 구제금융 종료일은 6월30일이라고 확인하면서 그리스의 제안을 거부했다.

그리스는 6월30일 국제통화기금(IMF)에 채무 15억유로를 상환해야 한다.

치프라스 총리가 지난 27일 새벽 국민투표 실시를 전격 선언하면서 주말 동안 고객들이 예금을 찾으러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 대거 몰려들어 뱅크런 사태가 촉발됐다.

이에 ECB가 이날 긴급회의를 열고 그리스 은행들에 대한 긴급유동성지원(ELA) 한도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키로 결정, 사실상 증액 요구를 거부했다.

야니스 바루파키스 재무장관과 야니스 스투르나라스 중앙은행 총재 등이 ECB 회의가 끝난 직후 금융안정위원회를 열고 뱅크런 사태를 논의했으나 은행들이 자력으로는 예금 인출 요구를 충족할 수 없다는 판단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그리스 은행들은 그리스 정부와 국제채권단 간 구제금융 협상 국면에서 ECB의 ELA에 의존해왔고 ECB는 계속된 그리스 은행들의 한도 증액 요구를 받아들여 왔다.

은행 영업중단 조치는 사실상 그리스 국가 경제가 마비 상태에 빠지는 것을 뜻한다.

그리스 정부가 오는 6월30일 국제통화기금(IMF) 채무를 갚을지도 현재로선 불확실하다.

치프라스 총리가 유로존의 거부에도 불구하고 구제금융 단기 연장안을 계속 요구하는 점에 비춰보면 그리스 정부가 이를 갚지 않을 수도 있다.

그리스 정부가 이를 갚지 않더라도 IMF가 민간 채권자가 아니기 때문에 그리스가 공식적인 디폴트(채무불이행) 상태가 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채무상환 능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 그리스 정부에 대한 신뢰도 하락으로 디폴트를 향한 행로를 걷게 된다.

물론 그리스 정부가 IMF 채무를 갚더라도 국제 채권단과 구제금융 협상을 완전히 마무리하지 않는 한 상황이 크게 나아지진 않을 전망이다.

EU, ECB, IMF 등 이른바 '트로이카'로 불리는 국제 채권단이 그리스 정부와 구제금융 협상을 재개하려 해도 7월5일 예정된 국민투표에 발목이 잡혀 있는 형국에 처한다.

이에 따라 그리스 사태는 극심한 혼돈 속에서 7월5일 예정된 그리스 국민투표를 분수령으로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정할 전망이다.

그러나 국민투표 결과에 상관없이 그리스 사태가 수습 국면으로 들어서려면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이 불가피하다.

협상안 찬성 결과가 나오면 협상안을 거부한 치프라스 내각의 사임과 조기 총선에 의한 새 정부 구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28일 그리스 일간 카티메리니와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지난 24∼26일 카파 리서치의 여론조사 결과 채권단의 방안에 찬성하는 의견이 47.2%, 반대는 33.0%로 각각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의 67.8%가 유로존 잔류를 원한다고 답한 반면 그렉시트를 바란다는 응답자는 25.2%에 그쳤다.

반대로 협상안 반대 결과가 나온다면 그리스의 유로존 이탈 행보가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치프라스 총리는 ECB나 다른 세력이 국민투표 절차를 방해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투표 실시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다.

국민투표 실시안이 그리스 의회를 통과했지만, 야당 지도자는 이날도 국민투표를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Raw: Athenians Queue For Cash Amid Uncertainty - AP

Photo gallery 그리스, 그렉시트?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