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4일 16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4일 16시 24분 KST

포스코건설 뒷돈 상납의 '연쇄 사슬' 적발

연합뉴스

포스코건설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회사 수뇌부가 비자금 조성 초기단계부터 해외 공사현장에서 관련 보고를 받는 것은 물론 상납까지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포스코건설이 현지 발주처에 건넬 리베이트 조성은 물론 국내 임원들까지 검은 돈을 나눠 가질 목적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보고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24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조상준 부장검사)는 포스코건설이 베트남 고속도로 공사현장에서 비자금을 만들기 시작한 2009년께부터 김익희(64) 전 부사장 등 본사 임원들까지 비자금 조성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이 회사 박모(52·구속기소) 전 상무는 2010년 4월 베트남의 고속도로 건설공사 착공식에 참석한 최모(53) 토목환경사업본부장에게 "비자금을 조성하고 있고 김 부사장 등 본사에도 보고했다"고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전 상무는 당시 베트남 노이바이-라오까이 고속도로 현장 총괄소장으로 비자금 조성 '실무'를 맡고 있었다.

해외공사 현장 관리감독 임원이던 최 본부장은 박 전 상무에게 "문제없이 진행하라"며 비자금 조성을 지시하는가 하면 뒷돈 상납까지 요구했다.

검찰은 최 본부장이 박 전 상무를 시켜 2010년 5월부터 2013년 6월까지 하청업체에 공사대금을 과다 지급했다가 돌려받는 수법으로 251만 달러(약 28억원)의 비자금을 만들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 비자금의 상당 부분이 국내로 흘러들어왔고 이 가운데 2억원을 2010∼2011년 최 본부장이 개인적으로 챙긴 사실도 확인했다.

최 본부장은 국내에서도 하도급 업체 선정에 관여하며 뒷돈을 만들었다.

검찰은 최 본부장이 '새만금 신항만 방파제 축조공사'에 참여시켜주겠다며 하청업체 흥우산업에서 2011년 8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3억원을 챙긴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이날 최 본부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포스코건설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 재판에 넘겨진 현직 임원은 최 본부장이 처음이다.

검찰은 최 본부장과 박 전 상무, 컨설팅업체 I사 대표 장모(64)씨가 각각 관여한 베트남 비자금 60여억원의 최종 목적지를 계속 추적하고 있다. 김 전 부사장의 직속상관이자 장씨의 중학교 동문인 정동화(64) 전 부회장은 이르면 다음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될 전망이다.

검찰은 하청업체를 이용해 뒷돈을 챙기고 윗선에 전달하는 관행이 포스코건설 국내 사업장에도 퍼진 것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을 지낸 김모(63) 전 전무를 전날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김 전 전무는 하청업체가 건넨 억대의 뒷돈을 부하 직원들로부터 상납받은 혐의(배임수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부하 직원들이 리베이트를 받는 데 얼마나 개입했는지 조사하고 나서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김 전 전무의 후임 본부장인 박모(59) 전 전무도 새만금 방수제 공사 하청업체 선정 대가로 뒷돈 5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구속 여부는 이날 밤 결정된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