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15일 20시 47분 KST

배구협회가 이재영·이다영 모친 김경희의 '장한 어버이상'을 취소한다

국가대표 출신인 김경희는 자녀가 운동을 잘하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던 걸까?

뉴스1
이재영 이다영 자매 

배구협회가 학교 폭력 가해자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한 데 이어 모친 김경희에게 수여한 ‘장한 어버이상’을 취소한다.

15일 협회는 ”김씨가 2020 배구인의 밤에서 받은 장한 어버이상을 취소한다”며 ”곧 열리는 이사회에서 안건으로 상정돼 공식 취소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스포츠서울에 밝혔다.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모친인 김경희는 국가대표 출신으로 1988년 서울 올림픽에 출전한 경력이 있다. 자녀가 이재영-이다영 자매와 함께 전주 근영중학교 배구팀에서 활동했다고 밝힌 한 네티즌은 ”시합장을 다녀보면 쌍둥이만 하는 배구였고 나머지는 자리만 지켰다. 모친 김경희씨가 딸에게 (코칭)하는 전화 소리도 들었다”며 김경희가 배구팀 운영에 적지 않은 영향력을 끼쳤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