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23일 17시 52분 KST

"법 없어서 못 구한 것 아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정인이 사건'을 또 한 번 다룬다

시스템 변화의 중요성을 역설할 예정이다.

뉴스1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 앞에 정인이를 추모하는 조화에 추모 문구가 걸려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가 ‘정인이 사건’ 후속 보도에 나선다.

23일 방송되는 ‘그알‘에서는 정인이 양부모 재판 이후 제작진이 취재한 내용이 담긴다. 먼저 정인이 양부 안모 씨가 ‘학대 사실을 몰랐다’고 한 주장이 거짓이었을 가능성이 알려진다. 어린이집 선생님들이 안씨에게 아이의 상태를 알려도 병원에 데려가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날 ‘그알’은 논란이 일 때마다 잠깐 대책이 쏟아지고 법을 개정하는 것이 아닌 근본적 시스템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한다.

앞서 2일 ‘정인이는 왜 죽었나? 271일간의 가해자 그리고 방관자’ 편에서 정인이 사건 공론화에 성공한 ‘그알’ 측은 ”정인이의 신고 처리 과정을 들여다보면, ‘법’이 없어서 정인이를 구하지 못한 게 아니라 법을 뒷받침할 ‘시스템‘이 없었기 때문에 정인이가 죽음에 이르게 되었음을 알 수 있다”며 ”비슷한 사건이 보도될 때마다 쏟아져 나오는 법안과 대책들로 ‘제2의 정인이’를 막을 수 있을까?”라고 의문부호를 남겼다.

또 이들은 ”첫 재판을 준비 중이던 검찰은 ‘정인이는 왜 죽었나’ 편에서 방송됐던 ‘외력에 대한 실험’ 자료를 ‘그알’팀에 요청했고 제작진은 이와 관련된 모든 자료를 검찰과 공유했다”며 정인이 사건 수사에 조력을 했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방송 이후 1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해 이 사건을 공론화하는데 힘을 보탰고, 사회 각계각층 시민들의 관심이 변화를 이뤄냈다”며 ”사건을 관할했던 양천경찰서장에게 대기발령 조치가 내려지는 등 수사 담당자들에 대한 엄중한 문책이 이어졌고, 경찰청장도 국민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했다. 법원에는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탄원서가 쇄도했다”고 전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