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4일 22시 21분 KST

"모든 걸 다 가졌지만 아이가 없다"는 유수진은 남편의 타박이 제일 힘들다며 눈물을 보였다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됐다.

SBS Plus
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

자산관리사 유수진이 난임을 고백했다.

유수진은 14일 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임신 가능한 기간이 1년 반 남짓밖에 남지 않았다며 ’다 가졌지만 아이만 없는’ 삶의 안타까움을 털어놨다.

그는 42세에 첫 아이를 자연임신으로 가졌지만 8주차에 결혼식을 올리며 무리를 하는 바람에 2주 후 유산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시험관 시술도 몇 번 하고, 배아 이식 2번도 임신이 됐고 자연 임신도 2번 했다”면서 ”저는 임신이 안되는 몸은 아닌데 유지가 안 된다”고 설명했다.

4번의 유산을 겪으며 몸과 마음이 무너져 내렸다는 그는 ”이제 그만하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면서 ”그렇지만 우리 남편은 아내가 힘들어 하면 위로 대신 스파르타식으로 대응한다”고 사연을 꺼내 놓았다.

유수진에 따르면 그의 남편은 ”운동을 안 하니까 그렇다”, ”음식을 그렇게 안 챙겨 먹으니 난소 나이가 벌써 그렇게 된 거다”, ”기간이 정해진 레이스라면 최선을 다 해야 하지 않나”, ”우선순위가 왜 항상 일이냐”라며 아내를 타박했다.

그러나 유수진은 더 주사를 놓을 자리도 없을 만큼 매일 아침 배에 배란 유도 주사를 놓고, 치료 발레와 난임 케어를 일주일 내내 하면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유수진은 이런 이야기를 하면서 ”내가 아기를 낳는 기곈가? 애를 낳기 위해서 이렇게까지구박을 받아야 하나 싶은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그의 사연에 전문가는 물론 MC 이영자도 눈물을 보였다. 전문가는 ”이럴 때 (가족들이) ‘우리의 문제‘가 아닌 ‘너의 문제’로 가져갈 때 더 힘들어진다”면서 ”본인을 연민의 태도로 풀어 주라”고 조언했다.

유수진은 이날 남편에게 ”내가 가끔 그런 얘기 하지 않나. 당신이 평범한 여자를 만났으면 어땠을까. 젊고 건강하고 일도 많지 않은 평범한 사람을 만났다면”이라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