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2일 10시 42분 KST

동남권 신공항 사업 두고 '선거철 토목공약'이라 비판했던 조국이 8년 만에 생각이 바뀐 이유를 밝혔다

조국은 최근 동남권 신공항의 이름을 ‘노무현 공항’이라 부르자고 주장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년 전 동남권 신공항 건설을 두고 ‘선거철 토목공약‘이라며 비판했지만 지금 ‘건설 찬성’으로 돌아선 이유를 직접 밝혔다.

조 전 장관은 21일 페이스북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등에서 2012년 3월 나의 트윗을 발굴하여 2020년 11월 ‘가덕도 신공항’ 찬성 입장을 비판한다”는 글과 함께 자신의 과거 트윗을 올렸다.

트윗엔 ”선거철이 되니 토목공약이 기승을 부린다. 신공항 10조면 고교 무상교육 10년이 가능하며, 4대강 투입 22조면 기초수급자 3년을 먹여 살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후보 시절 공약으로 내건 동남권 신공항 사업을 비판한 글이다.

이를 두고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등은 [조국, 8년 전엔 “신공항에 쓸 10조로 무상교육 10년하자”], [‘盧공항’ 외친 조국, 8년전엔 ”신공항 10조면 무상교육이 10년”] 등의 기사를 통해 조 전 장관의 입장이 변화한 것을 ‘조적조(조국의 적은 조국)’이라고 꼬집었다.

조 전 장관은 ”찾느라고 수고 많았다. 간단히 답한다. 시간이 흐르며 생각이 바뀌었다. 근거는 이하 세 가지”라며 ”첫째, 4대강 사업과 달리, 가덕도 건 김해 건 동남권 신공항 건설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이루어졌다. 위치 문제만 논란이 있었을 뿐”이라고 8년 전과 말이 달라진 근거를 밝혔다.

이어 ” 둘째,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등 자료를 분석 결과, 부산·울산·경남 항공 여객 수요는 2056년 4600만 명으로 경제성이 충분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셋째, 고교무상교육은 신공항 건설과 별도로 추진할 수 있는 재정적 여력이 있음이 확인되었다. 예컨대, 부산시 교육청은 2021년부터 고교 전학년에 걸쳐 무상교육을 실시하기로 결정하였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최근 김해 신공항 사업 백지화 이후 야권을 중심으로 가덕도를 부지 물망에 올리고 있는 것과 관련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용”이라고 지적한 발언에도 반박했다. ”신공항이 내년 재보궐선거용이라고? 2006년 고 노무현 대통령 지시로 논의가 시작된 사업”이라고 강조한 것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