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22일 08시 21분 KST

정주리가 남편에게 "먹다 남은 음식 받았다"고 했다가 논란 일자 "사실 대게 사 줬다"고 해명했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의 비판이 있었다.

정주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정주리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부부 일상

개그우먼 정주리가 퇴근하고 돌아오자 남편이 쓰레기와 먹던 음식을 남겨뒀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비판 여론이 일자 글을 삭제하고 네티즌들을 진정시켰다.

정주리는 21일 인스타그램에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뭐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 카톡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는 글과 사진들을 올렸다.

사진에는 피자 박스 안에 토핑과 치즈를 뜯어 먹고 남은 피자와 뼈를 바르다 만 치킨, 사용한 휴지에 가위까지 들어 있었다.

정주리는 남편에게 받은 메시지도 공개했다. 정주리가 출근한 사이 육아를 맡은 남편은 ”애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다”, ”피자랑 치킨 남겨 놓는다”는 메시지를 보내 놓았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아무리 가족이고 장난이라도 상처받을 행동’이라며 정주리 남편을 비판했다.

정주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정주리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부부 일상

남편을 향한 비판이 계속되자 이어지자 정주리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후 남편이 그 다음날 대게를 사줬다며 여론을 진정시키려 했다.

정주리 부부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상을 공개했다가 논란이 일면 ”우리는 잘 살고 있다”는 취지의 해명을 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정주리가 2018년 MBC ‘라디오스타’에서 남편의 기행과 육아 고충을 고백한 이후 벌어진 일들이 대표적 예다.

당시 정주리 남편이 주목을 받으면서 그가 인스타그램에 아이 초음파 사진 밑 ‘구충제‘, 가족들의 사진에 ‘벗방’ ‘김*욱음주운전’ ‘룸싸롱’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던 행동들도 수면 위로 올라왔다. 이에 정주리는 ”그냥 버라이어티하게 잘 살고 있다”고 남편을 감쌌다.

정주리는 2015년 현재의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3남을 두고 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