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9일 14시 09분 KST

보건복지부가 의사 국가시험 거부한 의대생 구제 요청에 "국민 동의 없인 안된다"며 선을 그었다

의대생들은 거부 말곤 아무 말도 안 하고 있는데...

뉴스1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앞 모습

의대생들이 의대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도입 등을 반대하며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을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보건복지부가 이들을 구제할 수 있는 방안을 거론하기 어렵다고 못 박았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9일 브리핑에서 ”의대생들은 현재 국가시험을 스스로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응시하겠다는 의견도 공식적으로 받은 바 없어 추가 기회를 논의할 필요성이 떨어진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대한의사협회(의협)와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의 총파업 이후 정부와의 협의가 이뤄졌음에도 대다수의 의대생들이 8일부터 열린 의사 국시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작 의대생 측은 가만히 있는데 주변에서 이들을 구제하라며 정부에게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의사 및 예비의사 집단을 바라보는 국민 시선은 몹시 차가워졌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들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반대합니다’ 청원은 이미 50만에 육박하는 동의를 얻었다. 총파업을 막 끝낸 의협까지 정부에게 ‘구제책을 내놓지 않으면 다시 파업하겠다’는 협박을 이어가는 가운데 당국은 물론 국시원장까지 ”더 이상 구제 방안이 없다”고 하고 있다.

이 같은 여론 급냉각에 의대생 내부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8일 서울대 의과대학 학생회는 재학생 84명을 대상으로 동맹휴학과 국시 응시 거부 행동을 이어가야 할 지 설문조사를 벌였다. 투표 참여자는 745명으로 이 가운데 70.5%가 단체행동을 반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손 대변인은 의대생 측이 추가 접수를 요구한다고 해도 즉시 기회를 부여할 수 없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국가시험은 수많은 직종과 자격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치르고 있기 때문에 국가시험의 추가접수는 이러한 다른 이들에 대한 형평과 공정에 위배되는 측면이 있다”면서 ”이러한 부분들에 대한 국민들의 동의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도 쉽게 결정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