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03일 17시 15분 KST

고3부터 순차 등교 수업, 19일 부터 할 가능성 높다

4일 오후 4시 교육부 장관이 발표한다

뉴스1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가 전국 초·중·고교의 등교 수업 일정과 방식을 4일 오후 발표하기로 했다. 연휴 동안의 감염 발생 상황을 2주 동안 지켜본 뒤 19일 이후 고등학교 3학년부터 순차적으로 등교 수업을 시작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3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등교 수업 일정과 방법은 교육당국이 5월4일에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후 4시에 관련 브리핑을 할 예정이라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애초 교육부는 이달 11일을 유력한 등교 수업 시점으로 검토했으나, 최근 며칠새 19일 이후에 좀더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다. 부처님오신날(4월30일)부터 어린이날(5월5일)까지 이어지는 긴 연휴 동안의 감염병 확산 상황을 최소 2주 동안 지켜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탓이다. 지난주 의견 수렴 과정에서 방역 전문가들과 교원단체들은 교육부에 이런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부총리도 최근 언론과 인터뷰에서 등교 시점을 결정하는 중요한 고려사항으로 “이번 연휴로 인한 감염 발생 상황도 (코로나19 잠복기를 고려해) 14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연휴 마지막날인 5일부터 14일 동안 상황을 지켜본다면, 등교 수업 시점은 빨라도 19일 이후가 될 수 있다. 다만 교육계 안팎에서는 입시 일정이 빠듯한 고3의 경우, 더 일찍 등교하는 방안도 여전히 함께 검토하는 분위기다. 예상대로 등교 수업은 학년별로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유 부총리는 같은 인터뷰에서 “모든 학년이 동시에 등교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학년별로 단계적으로 등교 개학을 확대하는 것을 기본적인 방향으로 제시했다. 중3의 경우, 학교에서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킬 수 있을지 등에 대한 우려가 나오면서 고3보다 나중에 등교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원래는 온라인 개학 때와 마찬가지로 고3과 중3이 먼저 등교하는 방안이 거론돼 왔다.

등교 수업의 구체적 방식은 지역과 학교별로 다양하게 이루어질 수도 있다. 유 부총리는 “전국 모든 학교에서 하나의 방식으로 할 수 있는 건 아니”라며, 지역과 상황에 따라 구체적인 방법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내비쳤다. 예컨대 서울·경기 등 학생 수가 많은 학교들에선 “오전·오후반, 격일 등교” 등 밀집도를 낮추는 대안이 필요하지만, 도서벽지, 산간 지역의 전교생 50~60명인 소규모 학교에서는 “순차적·단계적 등교가 불필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부 교원단체는 “교육부가 등교 개학의 유형들을 몇가지 제시하면, 학교별로 각자의 상황에 맞게 선택하도록 하는 게 좋겠다”고 의견을 내기도 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