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9일 17시 55분 KST

정부가 '무더기 감염'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해 밝힌 입장

"'슈퍼전파' 사건이 있었다고 판단한다"

뉴스1

보건 당국이 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 신천지 교회 전체에 대한 진단 검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31번 환자가 방문한 교회에서 ‘슈퍼전파’ 사건이 있었다고 판단한다”며 ”교회 전체에 대한 선별검사와 진단 검사를 시행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 본부장은 ’31번 환자를 슈퍼 전파자라고 볼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누가 감염원이었고 어떤 감염 경로를 통해 확산했는지는 조사를 해봐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우선 누가 누구에게 전염을 시켰는지에 대한 심층분석을 해야 할 것 같다”며 ”추가 환자가 있을 수 있으므로 교회에서의 노출자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해당 교회와 관련된 분들은 대구 보건당국의 조치에 따라주시길 바란다”며 ”증상이 있을 경우 일단 외부활동을 줄이고 집에 머물면서 대구시에 연락해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감염증 확진 환자가 51명 발생한 가운데, 19일 하루에만 20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 신천지 교회를 다닌 31번 환자와 관련된 환자는 지금까지 총 15명(교회 14명, 병원 접촉자 1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