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9일 17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9일 17시 25분 KST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추가로 발생했다

국내 확진자 수는 51명이 됐다.

뉴스1
19일 오후 대구 남부보건소 관계자들이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5명 추가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후 4시 기준으로 31번 환자(61세 여성)와 함께 대구 신천지 교회를 다닌 환자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에는 환자 15명이 추가로 발생해, 19일 하루 만에 확진자가 2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1번 환자와 관련된 환자는 지금까지 총 15명(교회 14명, 병원 접촉자 1명)이다. 국내 감염자 수는 총 51명으로 늘었다.